검찰, 국정원 ‘사이버 외곽팀’ 자료 입수... 댓글 수사 ‘2라운드’
검찰, 국정원 ‘사이버 외곽팀’ 자료 입수... 댓글 수사 ‘2라운드’
  • 김효정 기자
  • 승인 2017.08.14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내용 검토 후 변론 재개 신청 여부 결정”
30일 원세훈 파기환송심 선고 ‘영향’ 여부 주목

검찰이 국정원 적폐청산 TF가 조사한 ‘국정원 대선 댓글 사이버 외곽팀’ 조사 결과를 오늘(14일) 넘겨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의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 그 2라운드가 시작된 셈인데, 오는 30일로 잡힌 원세훈 국정원장 항소심 선고에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는 오늘 오후 “국정원으로부터 회신 자료를 넘겨받았다”며 “자세한 내용을 검토한 뒤 변론 재개 신청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이 확보한 자료는 2012년 대선 당시 국정원이 민간인들로 구성한 여론 조작 조직인 ‘사이버 외곽팀’의 존재와 활동 양태, 국정원의 이에 대한 조직적 운영 개입 등에 대한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조사 결과 사이버 외곽팀 운영 목적은 대형 포털 사이트와 트위터 등에 친정부 성향의 글을 게재해 국정 지지 여론을 확대하고, 반대로 사이버 공간의 정부 비판 글들은 '종북세력의 국정 방해'로 규정해 반정부 여론을 제압하는 것이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 파기환송심 선고에 앞서 자료 검토를 신속히 끝낸 뒤 조만간 변론 재개 신청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효정 기자 hyojeong-kim@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