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100억 부당 수임’ 최유정 변호사 2심 징역 7년 구형
검찰, ‘100억 부당 수임’ 최유정 변호사 2심 징역 7년 구형
  • 장한지 기자
  • 승인 2017.07.07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심 징역 7년 선고... 최 변호사 "법조인 신뢰 무너뜨려" 자ㅊ

검찰이 7일 ‘정운호 법조비리’ 관련 100억원의 부당 수임료를 챙긴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년이 선고된 부장판사 출신 최유정 변호사의 항소심에서 징역 7년을 구형했다.

최 변호사는 최후진술에서 "온 국민이 사회의 마지막 보루로 믿었던 법의 공정성이 의심받게 했고 선후배와 동료 법조인들이 쌓아온 신뢰를 무너뜨렸다"고 자책했다.

정운호(가운데)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 /연합뉴스

장한지 기자 hanji-ja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