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시티 비리'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 징역 3년6개월 선고
'엘시티 비리'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 징역 3년6개월 선고
  • 김효정 기자
  • 승인 2017.06.23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엘시티 비리'에 연루돼 4억2천여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현기환(57)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3일 1심에서 징역 3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은 “공무원에 대한 국민 신뢰를 크게 손상시키고 정치자금법 입법 취지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엘시티 시행사 이영복 회장으로부터 법인카드를 받아 4천800여만원을 쓴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뇌물수수) 등으로 구속 기소된 정기룡(60) 전 부산시장 경제특보에 대해서는 징역 2년에 벌금 3천400만원을 선고했다.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 /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hyojeong-kim@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