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사원은 곽병채 한 명"... 곽상도 아들, 화천대유 법카로 골프연습장 등 5100만원 사용
"평사원은 곽병채 한 명"... 곽상도 아들, 화천대유 법카로 골프연습장 등 5100만원 사용
  • 김해인 기자
  • 승인 2022.06.15 16: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일명 '퇴직금 50억'으로 도마 위에 오른 곽상도 전 국회의원의 아들 병채씨가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재직하며 여러 혜택을 받아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 심리로 열린 오늘(15일) 대장동 의혹 관련 곽 전 의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남욱 변호사의 재판에서 검찰은 이같은 내용을 밝혔습니다. 

검찰의 "병채씨가 평직원 중 유일하게 법인차와 법인카드를 지급받고 카드로 5100만원을 썼는가"라는 질문에 김씨는 "필요한 사람에게 카드와 차를 제공했는데, 이 중 평직원은 병채씨 한 명"이라고 답변했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병채씨는 월별로 100만원, 연간 1200만원을 사용했고, 그는 법인카드의 사용처로 골프연습장, 주거지 근처 식당 등에서 개인적으로 썼습니다. 이에 대해 김씨는 "직원들에게 '쓸데없는 일 하지 말고 취미생활을 하라'고 허락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검찰은 화천대유가 병채씨에게 아반떼 법인 차를 제공한 것을 언급하자, 김씨는 "싫다는 사람을 제외하고 직원들에게 다 제공했고, (병채씨가 받은) 아반떼 말고도 그랜저, 에쿠스를 받은 사람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법인 차를 지급한 사람 중 또 다른 평직원이 있었는 지를 묻는 검찰의 질문에 김씨는 "평직원은 곽병채 하나"라고 답변했습니다. 

나아가 검찰은 "병채씨 사택 전세보증금 4억원을 내주고 2020년에는 5억원을 빌려줬는데, 이렇게 많은 혜택을 제공할 이유가 있느냐"고 묻자, 김씨는 "후생과 업무 효율성 차원에서 제공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지난 2015년 곽 전 의원은 화천대유가 하나은행과 성남의 뜰 컨소시엄을 구성하는데 도움을 준 대가로 아들 병채씨를 통해 퇴직금 등의 명목으로 50억원(세금 제외 25억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관련해서 김씨는 곽 전 의원에게 뇌물을 준 혐의, 뇌물을 마련하기 위해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도 받습니다. 

이에 대해 두 사람은 컨소시엄 구성 과정에서 곽 전 의원이 도움을 주지 않았고, 뇌물을 주고 받지도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해오고 있습니다. 

 

 

김해인 기자 webmaster@ltn.kr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