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헌·이준서 '눈 뜨고 코 베이징'... 쇼트트랙 황당 판정,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로 간다
황대헌·이준서 '눈 뜨고 코 베이징'... 쇼트트랙 황당 판정,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로 간다
  • 신새아 기자
  • 승인 2022.02.08 18: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호사단 즉시 선정했고 현재 절차 확인 중"
법률방송 그래픽=김현진
법률방송 그래픽=김현진

[법률방송뉴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준결승 '황당 판정'을 두고 국민적 공분이 사그라들지 않는 가운데,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다시 한번 판단을 받기로 했습니다. 

어제(7일) 오후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황대헌, 이준서 선수는 각각 조 1, 2위로 들어왔지만 레이스 도중 레인 변경 반칙을 했다는 이유로 실격 처리 됐습니다. 결과적으로 중국 선수들이 금메달을 휩쓸었는데요. 

우리 선수단은 경기 종료 후 쇼트트랙 심판 위원장에게 강력 항의하고, 국제빙상경기연맹과 국제올림픽위원회에 항의서한을 발송했습니다.

편파 판정 논란이 계속해서 들끓으며 국내 반중정서가 폭발하고 있는 상황. 이에 온라인을 중심으로 'NONO차이나'(중국제품 불매운동)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쏟아지는 비난 여론에 대한체육회는 "베이징 동계올림픽 메인미디어 센터에서 윤홍근 선수단장의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에 관련 사항을 제소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관련해서 오늘 오전 윤홍근 단장과 유인탁 부단장, 최용구 쇼트트랙 대표팀 지원단장, 이소희 쇼트트랙 여자대표팀 코치는 오늘 오전 중국 베이징 메인 미디어센터에서 쇼트트랙 판정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윤홍근 단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전 세계 80억 인구가 해당 경기를 지켜봤다. 접촉이 없었던 사실이 명확한 만큼 이런 부당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을 면담해 항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가능한 방법을 모두 찾아 절차에 맞게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에 제소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단장에 따르면 현재 관련된 변호사단을 즉시 선정하고 절차를 확인 중에 있습니다. 변호사 선정 등이 완료되면 제소 절차를 밟을 예정입니다. 

대한체육회가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의 문을 두드리는 것은 지난 2012년 축구 박종우 이후 10년 만으로, 박종우는 일본과의 동메달 결정전 승리 후 '독도 세리머니'를 선보였다가 '정치적 선동'이라는 IOC의 제재로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습니다. 이에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를 통해 추후 동메달을 되찾은 바 있습니다.  

대한빙상경기연맹 수뇌부는 대한체육회와 대책회의를 열고 추가 이의 신청을 위한 구체적인 절차를 논의하고 있습니다. 

신새아 기자 webmaster@ltn.kr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