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생명줄, 대선판에 올린 이재명... "후보들 회동하자"
소상공인 생명줄, 대선판에 올린 이재명... "후보들 회동하자"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2.01.21 12: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오늘(21일) 코로나19 방역규제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자 "언 발에 오줌 누기"라며 대선후보 긴급회동을 제안했습니다.

이 후보는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에 대해 애정을 갖고, 국가 존속과 국가의 안전 문제에 대해 진정성이 있다면 결코 거부하지 못할 것"이라며 "차기 정부에서 재원으로 35조원을 마련해 신속하게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이 가능하도록 하자"고 내세웠습니다.

이 후보는 "어차피 이번 5월이 지나면 차기 정부가 예산을 집행하게 된다"며 "차기 정부에서 필요 재원을 조달하도록 하고, 그걸 차기 정부를 감당하게 될 모든 후보가 동의하면 사업 예산 중 우선 35조원을 신속하게 맞춰서 예산편성을 하자"고 피력했습니다.

그러면서 "35조원의 세부적 재원 마련 방안은 차기 정부 (재정) 담당자들이 하게 하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이날 정부가 14조원 추경을 의결한 것과 관련해선 "온전한 보상'과는 여전히 괴리가 크다"며 "좀 더 공격적인 재정 확대가 절실하다"고 내세웠습니다.

또 "야당은 그동안 50조~100조원 발언으로 소상공인·자영업자께 '희망고문'만 드렸다"고 주장하면서 "이번엔 빈말로 그치지 말고, 절박한 소상공인·자영업자분을 고려해 당장 협의를 시작해 주시길 바란다"고 탓했습니다.

이어 "하루가 급한 소상공인·자영업자께선 5월까지 기다릴 여력이 없다"며 "여야 지도부가 함께 추경 확대 회의를 열어 조속히 매듭지었으면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덧붙여 "저는 추경 확대로 정치적으로 이득 볼 생각 없다"며 "국민과 민생, 경제를 위해 어느 당이 아니라 대한민국 정치가 통 큰 통합정치 한 번 했으면 한다"고 애둘렀습니다.

석대성 기자 bigstar@lawtv.kr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