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가치 훼손 시켜"... 대한항공, 결국 '승무원 룩북' 유튜버 고소 진행
"브랜드 가치 훼손 시켜"... 대한항공, 결국 '승무원 룩북' 유튜버 고소 진행
  • 장한지 기자
  • 승인 2021.12.21 16: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노사 "대한항공 이미지와 신용, 브랜드 가치를 심각하게 훼손"
유튜버 A씨 "특정 항공사의 유니폼과 유사할 뿐, 디자인과 원단 다르다"
유튜브 캡처
유튜브 캡처

[법률방송뉴스] 대한항공이 대한항공 승무원 유니폼과 유사한 의상을 입고 소개하는 이른바 '룩북' 영상으로 선정성 논란을 빚은 유튜버를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대한항공 노사는 오늘(21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유튜버 A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정보통신망법상 모욕·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유튜버 영상이 대한항공 승무원의 인격권을 침해했다"며 "직업적 자존감에 심각한 손상을 입히고, 대한항공 이미지와 신용, 브랜드 가치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는 게 대한항공 노사가 밝힌 고소 사유입니다. 

대한항공은 A씨를 상대로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와 영상에 대한 가처분 신청도 할 계획입니다. 노사는 "앞으로도 승무원을 성 상품화해 영리 목적으로 악용하는 심각한 위법 행위를 바로잡기 위해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대한항공 노동조합도 오늘 오전 A씨를 같은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노조는 "승무원 제복을 입고 음란행위를 하는 A씨의 모습에 성 상품화의 대상이 된 승무원들이 좌절감을 느끼고 있다"며 "승무원 복장을 통해 관심을 끌어 (후원 플랫폼) 패트리온에서 성 상품을 판매하려는 목적도 있었다고 판단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유튜버 A씨는 지난달 2일 자신의 채널에 속옷 차림으로 등장해 대한항공 승무원 유니폼을 연상시키는 의상을 갈아입으며 소개하는 동영상을 게시했습니다. A씨는 댓글을 통해 "착용한 의상은 특정 항공사의 정식 유니폼이 아니고 유사할 뿐, 디자인과 원단이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장한지 기자 hanji-jang@lawtv.kr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