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딸 성폭행한 줄넘기 국대 코치 신상공개 해주세요"... 엄마의 호소
"제 딸 성폭행한 줄넘기 국대 코치 신상공개 해주세요"... 엄마의 호소
  • 김해인 기자
  • 승인 2021.10.28 18: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법률방송뉴스] 20대 코치로부터 1년 넘게 성폭행을 당한 미성년자 줄넘기 국가대표 선수의 어머니가 엄벌을 촉구하며 신상공개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을 올렸습니다.

어제(2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16세 줄넘기 국가대표 여학생을 성폭행한 26세 코치의 강력한 처벌과 신상공개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줄넘기 국가대표 여학생의 엄마라고 밝힌 청원인 A씨는 “16세 줄넘기 국가대표의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매일 끔찍한 악몽을 꾸는 어린 딸을 지켜보며 답답한 마음에 글을 작성했다”고 토로했습니다.

그는 “제 딸은 친구들과 노는 것보다 줄넘기를 더 좋아하던 아이였다”며 “몇 년 전부턴 줄넘기로 유명한 한 대학교에 가서 훈련을 하게 됐다. 어린 나이에 힘들다고 투정을 부릴 법도 한데, 단 한 번도 불평하지 않고 꿋꿋이 꿈을 향해 달려가던 아이였다”고 했습니다.

이 청원에 따르면 피해자는 10년 가까이 노력한 끝에 올해 4월 줄넘기 국가대표 선수가 됐지만, 갑자기 청원인에게 줄넘기를 그만두겠다고 말했습니다. 작년 3월부터 올해 8월까지 코치에게 성폭행을 당한 것이 그 이유였습니다. 

A씨는 “코치는 시도 때도 없이 제 딸을 성적으로 착취했다. 딸이 하고 싶지 않다고 거부해도 ‘오늘 무조건 해야겠다’며 끊임없이 요구하고 성폭행했다”며 “다른 선수들에게 1시간 더 훈련하고 오라고 하고, 본인은 제 딸을 데리고 가서 성폭행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당시 코치는 딸에게 입버릇처럼 ‘나중에 네가 남자친구 생기거나 내가 여자친구가 생겨도 너는 나랑 해야된다’, ‘나중에 네가 결혼하면 미래 남편에게 가서 네 와이프 첫 상대가 나라고 말할 거다’”라는 말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A씨는 "가해자가 잘못한 만큼 처벌해달라"며 "한 소녀의 꿈과 인생을 짓밟은 성범죄자 줄넘기 국가대표 코치의 신상공개를 요청한다"며 글을 마무리 했습니다. 

한편 가해자로 지목된 코치는 피해자와 연인 관계나 다를 바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당 청원은 오늘(28일) 오후 5시 40분 기준 6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습니다.
 

김해인 기자 haein-kim@lawtv.kr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