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철저수사" 지시한 文대통령, 이재명과 회동 여부 주목
"대장동 철저수사" 지시한 文대통령, 이재명과 회동 여부 주목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10.14 16: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주 경기도 국감 후 회동 가능성... 野 "선거중립 의무 훼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행사에서 발표를 듣고 있다. 오른쪽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행사에서 발표를 듣고 있다. 오른쪽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20대 대통령 선거에 대한 여야 공방이 치열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다음주 경기도 국정감사가 끝난 이후 회동할 거란 관측이 나옵니다.

이 지사 선거캠프에서 총괄특보단장을 맡았던 안민석 의원은 오늘(14일) YTN 라디오에서 "(경기도 국감이 열리는) 20일 이전에 (만남이) 이뤄지게 되면 조금 무리하는 측면이 있기 때문에 국감이 끝나는 20일 이후에 자연스럽게 만나는 것이 순리적인 절차가 아닐까 싶다"고 언급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는 18일 행정안전위원회와 20일 국토교통위원회 국감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이 지사는 앞서 지난 12일 경기도청에서의 기자회견에서 지사직 사퇴와 관련해 "경기도 국감 이후 결정할 것"이라고 표명한 바 있습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12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사직 사퇴 시기에 대해 "경기도 국정감사 수감 이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에 따라 경기도를 대상으로 한 행정안전위원회(18일)와 국토교통위원회(20일) 국감에 참석할 전망이다.

야권은 문 대통령과 이 지사가 만날 경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면죄부를 주기 위한 것으로, 정치중립 훼손이라고 부각하고 있습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같은 날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국민제보센터 현판식에서 "문 대통령은 '대장동 의혹을 철저하게 수사하라'면서도 한편으로는 이 지사의 면담 요청을 협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현직 대통령이 여당 대선주자를 청와대에서 면담하겠다는 건 선거중립 의무를 크게 훼손하는 잘못된 처사"라고 비판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 안 의원은 "당의 대통령 후보와 지금 현 대통령이 만나는 것은 자연스러운 순리이지 않겠느냐"며 "그걸 가지고 왈가왈부할 필요는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또 "만나서 서로 협의하고 상의할 부분이 많다"며 "이미 문 대통령께서 축하 메시지를 전했고, 그에 화답하는 차원에서 이 지사가 문 대통령을 찾아 인사하고, 여러 가지를 상의하는 것"이라고 대변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대장동 특혜 의혹에 대한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12일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대장동 사건에 대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석대성 기자 bigstar@lawtv.kr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