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마지막 국감, 시작부터 줄줄이 파행… 대장동 의혹 '대리전' 치열
文정부 마지막 국감, 시작부터 줄줄이 파행… 대장동 의혹 '대리전' 치열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10.01 14: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이재명 특검' 팻말 게시… 피감기관 앞에 두고 여야 설전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 실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재옥 정무위원장(가운데)과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간사(왼쪽), 국민의힘 김희곤 간사가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 실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재옥 정무위원장(가운데)과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간사(왼쪽), 국민의힘 김희곤 간사가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법률방송뉴스] 여야가 문재인 정부 마지막 국정감사 시작부터 '대장동 특혜' 의혹을 두고 정면 충돌하고 있습니다. 여야 대리전이 치열한 가운데 오늘(1일) 열린 7개 상임위원회는 모두 본격적인 감사를 앞두고 줄줄이 파행했습니다.

먼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법원 국감에선 야당의 '이재명 특검 요구' 팻말이 여당의 공세 빌미가 됐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자신의 자리에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라고 적은 피켓을 부착한 채 감사에 참여했습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측에선 대법원 국감과 상관없는 내용을 게시했다는 이유로 피켓을 제거한 뒤 감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야당은 '제거할 수 없다'며 맞섰습니다.

팻말 설전은 행정안전위원회에서도 이어졌습니다. 행정안전부와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 위원회 국감 역시 시작 전부터 여야가 각각 설치한 팻말을 놓고 설전이 벌어졌고,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공세가 이어졌습니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국민의힘 측의 '이재명 특검 촉구' 피켓 문제로 국정감사를 시작조차 못했습니다. 과방위는 오전 10시부터 법안 처리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에 대한 국감에 들어갈 예정이었으나 오전 11시에도 개회하지 않았습니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자리 앞에 특검 수용을 촉구하는 피켓을 올리자, 여당 의원들은 항의하며 국감장을 나갔습니다.

아들 논란으로 구설수에 오른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속한 국회 교육위원회도 한 시간도 안 돼 감사를 중지했습니다.

또 정무위원회에선 손피켓 논란과 함께 여야가 대장동 의혹 관련 증인 채택 관련 공방을 벌이면서 장내 소란이 벌어졌고, 결국 46분 만에 감사가 중지됐습니다.

외통위 국감은 11분 만에 멈췄습니다. 역시 팻말이 문제가 됐고, 문화체육관광위원회도 같은 이유로 약 1시간 만에 감사가 중단됐습니다.

앞서 파행했던 상임위 중 일부는 오후 들어 국감을 재개하고 있습니다.

석대성 기자 bigstar@lawtv.kr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