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월성원전 수사 지휘 당시 굉장한 압력 들어왔다"
윤석열 "월성원전 수사 지휘 당시 굉장한 압력 들어왔다"
  • 박아름 기자
  • 승인 2021.07.05 16: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총장 중도 사퇴, 월성원전 사건 처리와 직접 관련 있어"
"검수완박 시도는 백운규 구속영장 청구 계기로 이뤄진 것"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일 서울대 공학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비판을 주도해온 주한규(오른쪽)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와 면담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일 서울대 공학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비판을 주도해온 주한규(오른쪽)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와 면담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사회적 합의가 부족한 상태에서 이뤄졌고, 많은 법적 문제를 낳았다"며 자신이 검찰총장 직을 중도 사퇴한 직접적 배경이 됐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5일 대선 출마 선언 후 첫 정책 행보로 서울대에서 주한규 원자핵공학과 교수를 만나 탈원전 정책의 문제점, 원전 산업 재활성화 방향 등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윤 전 총장은 주 교수 면담 후 기자들에게 "(탈원전 정책이) 국민의 합당한 동의와 사회적 합의에 의해 추진된 것인지 의구심이 많다"며 "졸속의 탈원전 방향은 반드시 수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총장 재직 당시 월성1호기 조기폐쇄 관련 수사를 지휘한 경험을 말하면서 "이게 참 간단한 문제가 아니구나 생각했다"며 "사회적 합의가 부족한 상태에서 이뤄졌고, 많은 법적 문제를 낳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에너지를 저비용으로 생산해야 우리 산업 경쟁력이 생긴다"며 "그게 우리 일자리, 청년의 희망과 다 관련이 있다. 단순히 원전에서 끝나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자신이 검찰총장직을 중도 사퇴한 배경에도 탈원전 정책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총장을 관둔 것 자체가 월성원전 사건 처리와 직접 관련이 있다"며 "제가 넘어가지는 않았지만, 음으로 양으로 굉장한 압력이 들어왔다"고 공개했다. 그러면서 "정치에 참여하게 된 것은 월성원전 사건과 무관하지 않고, 정부 탈원전과도 무관하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시도는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계기로 해서 이뤄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정치에 참여할지 모르겠지만, 감사원장직을 관둔 것 역시 월성원전 사건과 관계가 있다"고 언급했다.

윤 전 총장은 6일에도 카이스트 원자핵공학과 학생들과 오찬을 함께 하며,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겨냥한 정책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박아름 기자 ahreum-park@lawtv.kr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