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중간간부 90% 물갈이... 법무부·대검·중앙지검 대변인 모두 여성 검사로
검찰 중간간부 90% 물갈이... 법무부·대검·중앙지검 대변인 모두 여성 검사로
  • 박아름 기자
  • 승인 2021.06.25 13: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 '검찰 직제개편'과 함께 검사 662명 인사, 사상 최대 규모
'정권 겨냥' 수사팀장 전원 교체... 친정권·박범계 참모 요직 발탁
대검찰청
대검찰청

[법률방송뉴스] 법무부가 25일 고검 검사급(차장·부장검사) 검사 652명, 평검사 10명 등 검사 662명에 대한 승진·전보 인사를 7월 2일자로 발표했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가 검찰 직제개편과 맞물려 역대 최대 규모라고 밝혔다. 이날 인사로 검찰 중간간부 중 90% 이상이 자리이동을 한다. 지난 3월말 기준 고검 검사급 전체 인원은 686명이다.

이번 인사에서 현 정권을 겨냥한 각종 사건 수사를 맡았던 수사팀장들은 전원 교체됐다. 반면 친정권으로 분류되거나 박범계 법무부장관의 참모들은 요직에 기용됐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을 수사해온 이정섭 수원지검 형사3부장은 대구지검 형사2부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김 천 차관 수사 관련 '청와대 기획사정' 의혹을 수사해온 변필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은 창원지검 인권보호관으로  발령났다. 월성원전 경제성평가 조작 사건을 수사한 이상현 대전지검 형사5부장은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장으로 옮긴다.

소위 '윤석열 라인'으로 분류됐거나 권력 수사를 맡았던 간부들은 수사에 직접 관여할 수 없는 고검으로 자리를 옮겼다. 서울중앙지검 2차장 당시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한 신봉수 평택지청장은 서울고검 검사로, 서울중앙지검 3차장으로 조국 전 법무부장관 가족 비리 사건을 지휘했던 송경호 여주지청장은 수원고검 검사로 각각 이동한다.

윤 전 총장을 대검에서 보좌했던 간부들도 지방으로 발령났다. 이창수 대검 대변인은 대구지검 2차장으로,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은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으로 옮긴다. 지난해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과 윤 전 총장의 이른바 '추-윤 사태' 당시 이성윤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용퇴를 건의했던 박세현 서울중앙지검 공보관은 부산동부지청장으로 이동한다. 검찰개혁 방향을 비판했던 정유미 부천지청 인권보호관은 광주고검 검사로 간다.

친정권 성향이거나 박 장관의 참모진에 있었던 인사들은 요직에 발탁됐다.

윤 전 총장 당시 검찰 내부에서 줄곧 비판적 목소리를 냈던 임은정 대검 감찰연구관은 법무부 감찰담당관으로, 추 전 장관의 윤 전 총장 감찰·징계 당시 실무를 주도한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은 성남지청장으로 각각 영전했다. 박철우 법무부 대변인은 서울중앙지검 2차장으로, 김태훈 법무부 검찰과장은 중앙지검 4차장으로 승진했다. 윤 전 총장 가족 관련 수사를 맡아온 정용환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장은 반부패·강력수사1부장으로 이동한다.

한편 이날 인사에서 법무부와 대검찰청, 서울중앙지검의 대변인을 모두 여성 검사가 담당하게 됐다.

법무부 대변인에는 박현주 서울동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 대검 대변인에는 서인선 서울북부지검 형사5부장, 서울중앙지검 공보담당관에는 이혜은 평택지청 형사1부장이 각각 내정됐다. 법무부 대변인을 여성 검사가 맡은 것은 처음이다. 대검 여성 대변인은 지난 2011년 박계현 차장검사 이후 두 번째다. 서울중앙지검에 지난 2019년 전문공보관 제도가 생긴 후 이 부장은 두 번째 공보관이다.

법무부는 이날 인사에 대해 "검찰개혁과 조직안정의 조화를 주안점에 두면서 전면적인 전진 인사를 통해 조직의 쇄신과 활력을 도모했다"고 밝혔다.

박아름 기자 ahreum-park@lawtv.kr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