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추-윤 갈등 송구... 윤석열 정치 염두에 뒀다고 생각 안 해"
문 대통령 "추-윤 갈등 송구... 윤석열 정치 염두에 뒀다고 생각 안 해"
  • 왕성민 기자
  • 승인 2021.01.18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여러 평가 있지만 한 마디로 말하면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
"검찰개혁 놓고 법무부-검찰 관점 차이... 다시는 갈등 없으리라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여러 평가가 있지만 저의 평가는 한 마디로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힌 뒤 "윤 총장이 정치를 염두에 두고, 정치를 할 생각을 하며 검찰총장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 총장과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갈등에 대한 질문에 문 대통령은 "법무부와 검찰은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놓고 함께 협력할 관계인데 그 과정에서 갈등이 부각된 것 같아 국민에게 정말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부터라도 법무부와 검찰이 함께 협력해서 검찰개혁이라는 대과제를 잘 마무리하고 더 발전시켜나가기를 기대하겠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이라는 것이 워낙 오랫동안 이어진 검찰과 경찰의 여러 관계, 검찰의 수사 관행과 문화를 바꾸는 일이기 때문에 그 점에서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 사이의 관점이나 견해 차이는 있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로의 입장을 더 잘 알 수 있었기 때문에 이제는 국민을 염려시키는 갈등이 다시는 없으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왕성민 기자 sungmin-wa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