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영상] "택배 분류인력 4천명 투입"... 고개 숙인 CJ대한통운 박근희 대표이사
[현장 영상] "택배 분류인력 4천명 투입"... 고개 숙인 CJ대한통운 박근희 대표이사
  • 장한지 기자
  • 승인 2020.10.23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배기사 잇단 죽음에 공식 사과, 재발 방지책 발표

[법률방송뉴스]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가 올해 들어서만 소속 택배기사 6명이 숨지는 택배기사들의 사망이 잇따르자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가 22일 서울 중구 태평로 CJ대한통운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과하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근희 대표는 "몇 마디 말로 책임을 피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연이은 택배기사 사망에 대해 사과한다"며 "CJ대한통운 경영진 모두가 지금의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재발 방지대책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CJ대한통운은 이에따라 택배 분류작업 현장에 지원인력 4천명을 내달부터 단계적으로 투입해 택배기사들의 작업 시간을 줄이는 한편,  올해 말까지 전체 집배점을 대상으로 택배기사들의 산재보험 가입 여부를 조사해 내년 상반기 안에 모든 택배기사가 산재보험에 가입하도록 하는 등의 대책도 아울러 내놨습니다. 박근희 대표이사의 기자회견 현장 영상을 게재합니다. 

 

장한지 기자 hanji-ja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