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애 "송삼현, 윤갑근 등 김봉현 룸살롱 접대 받아"... 당사자들, 김봉현도 '부인'
김진애 "송삼현, 윤갑근 등 김봉현 룸살롱 접대 받아"... 당사자들, 김봉현도 '부인'
  • 신새아 기자
  • 승인 2020.10.19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19일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라임 사태 관련 '검사 술접대' 의혹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19일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라임 사태 관련 '검사 술접대' 의혹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19일 국정감사에서 '라임 사태' 핵심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폭로한 '검사 술접대' 의혹의 당사자 3명이 송삼현 전 서울남부지검장,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 현 라임 사건 수사팀의 이성범 검사라고 주장했지만, 김 전 회장과 지목된 당사자들은 부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법사위의 서울고검 및 산하 검찰청에 대한 국감에서 송 전 지검장 등 3명의 사진을 공개하며 "김봉현이 룸살롱 접대했다는 사람들"이라고 언급했다.

송삼현 전 남부지검장은 김봉현 전 회장 구속 등 라임 사건 수사를 지휘한 인물이다. 윤갑근 전 고검장은 김 전 회장이 지난 16일 옥중 입장문에서 언급한 '야권 유력 정치인'으로 지목됐다. 이성범 검사는 올해 초 서울남부지검에 파견돼 라임 사건 수사를 하다 지난 검찰 인사에서 정식 발령이 났다.

그러나 당사자들은 황당하다는 입장을 냈다. 송 전 지검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윤 전 고검장은 "김봉현도 모르고 전혀 거기에 언급된 검사나 누구와도 룸살롱을 간 적이 없다"며 "명백한 허위사실이라 그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 측 관계자도 "김 전 회장이 지목한 검사 중에 윤갑근, 이성범은 없다"고 확인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김 전 회장은 일선 검사들에게 반감이 있는 게 아니다"라며 "사흘간 (입장문 내용과 관련해) 법무부 감찰을 받는 동안 열심히 수사하는 검사들 이름도 언급했다"고 덧붙였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