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앞 취재 기자 얼굴 찍어 SNS 올린 추미애... 법세련 "언론 린치 명예훼손, 검찰 고발"
집 앞 취재 기자 얼굴 찍어 SNS 올린 추미애... 법세련 "언론 린치 명예훼손, 검찰 고발"
  • 신새아 기자
  • 승인 2020.10.15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 장관, 비난 커지자 기자 사진 얼굴부분 모자이크해 다시 올려
네티즌 "법무부장관이 일하는 기자 초상권 침해... 법 위에 있나"
추미애 법무부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미애 법무부장관 페이스북 캡처

[법률방송뉴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자신의 집 앞에서 취재를 위해 대기하던 기자를 비난하며 얼굴이 그대로 드러나는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린 데 대한 비판 여론이 커지고 있다.

시민단체는 추 장관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법무부장관이 초상권을 침해한다"는 네티즌 등의 비난이 커지자, 추 장관은 기자 사진의 얼굴 부분을 모자이크해 다시 SNS에 게재했다.

추 장관은 15일 오전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아파트 현관 앞에 뉴시스 기자가 카메라를 들고 나타났다. 한 달 전쯤 아파트 앞은 사생활 영역이니 촬영 제한을 협조 바란다는 공문을 각 언론사에 보냈는데, 기자는 그런 것은 모른다고 계속 뻗치기를 하겠다고 한다"며 차량 안에서 해당 기자를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사진 2장을 올렸다. 그는 "(기자가) 출근을 방해하므로 이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집에서 대기하며 일을 봐야겠다"고도 했다.

추 장관은 또 "지난 9개월간 언론은 아무데서나 저의 전신을 촬영했다. 사생활 공간인 아파트 현관 앞도 침범당했다"며 "흉악범을 대하듯 앞뒤 안 맞는 질문도 퍼부었고 이 광경을 보는 아파트 주민들도 매우 불편하다"고 적었다.

네티즌들은 추 장관의 SNS 내용에 대해 "공인인 법무부장관이 할 얘기인가" "제 할 일을 하고 있는 기자를 모욕한다" "법무부장관은 법 위에 있나. 기자가 싫으면 공직을 그만둬라"는 등 비난을 쏟아냈다. 반면 추 장관 지지자들은 추 장관의 게시물을 공유하며 "이 기자 누구냐" "기레기 잡는 조직을 만들어야겠다" "기자 쓰레기들은 국민들이 생매장시켜야 한다"는 글을 올리는 등 이른바 '좌표찍기' 행태를 보이기도 했다.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는 추 장관을 16일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법세련은 "추 장관은 출근길 취재차 집 앞에서 대기하던 기자의 사진을 올리며 '출근을 방해했다' '언론은 아무데서나 전신을 촬영했다' '흉악범 대하듯 했다'는 등 기자에게 씻을 수 없는 모욕적 린치를 가했다"며 "이로 인해 기자는 추 장관의 추종자들로부터 참기 힘든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자가 집 앞에서 취재한다는 이유로 얼굴이 그대로 드러난 사진을 게재하고 비난하는 것은 민주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추악한 인격살인이자 명백한 언론탄압"이라고 비판했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