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만에 검찰 출석한 윤미향... '정의연 의혹' 규명될까
3개월 만에 검찰 출석한 윤미향... '정의연 의혹' 규명될까
  • 신새아 기자
  • 승인 2020.08.13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서부지검에 피의자 신분 출석... 위안부 할머니 후원금 횡령 및 안성쉼터 의혹 등 조사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 5월 29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회계부정 등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김태호 기자 taeho-kim@lawtv.kr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 5월 29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회계부정 등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김태호 기자 taeho-kim@lawtv.kr

[법률방송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부정 의혹 등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13일 검찰에 출석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윤 의원은 이날 오후 1시30분쯤 횡령 혐의 등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에 출석했다. 윤 의원이 검찰에 출석한 것은 검찰이 지난 5월 정의연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지 3개월 만이다.

검찰은 지난 5월 11일 여러 시민단체가 정의연의 부실 회계와 후원금 횡령 의혹, 안성쉼터 매입·매각 의혹과 관련해 전직 이사장인 윤 의원을 비롯한 관계자들을 고발하자 같은 달 14일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윤 의원이 대표를 맡았던 정의연과 그 전신인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은 2018년과 2019년 윤 의원 개인 명의 계좌로 위안부 할머니 후원금 모금을 한 적이 있는 점, 안성쉼터 건물을 2013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가 최근 4억원에 매각한 점 등과 관련해 의혹을 받아왔다.

검찰은 이날 윤 의원을 상대로 위안부 할머니 후원금의 사적 유용 여부, 안성쉼터 관련 위법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그간 정의연 사무실과 안성쉼터 등을 압수수색하고, 정의연과 정대협의 회계담당자 및 위안부 할머니 유가족 등을 참고인으로 조사했다.

윤 의원은 그러나 자신에 대해 제기된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지난 5월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대협 기부금 전용 의혹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현금 지원을 목적으로 모금한 돈을 전달한 적이 없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안성쉼터 의혹과 관련해서는 "정대협이 시세보다 4억원 이상 비싸게 건물을 매입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당시 건물 소유자가 9억원에 매물로 내놨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검찰은 윤 의원 조사 후 조만간 기소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