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검언유착 오보' KBS 기자·간부 8명 상대 5억원 손배소
한동훈 '검언유착 오보' KBS 기자·간부 8명 상대 5억원 손배소
  • 장한지 기자
  • 승인 2020.08.04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법인은 소송비용과 배상금에 세금 들어갈 우려" 제외
KBS 2개 노조 "오보 진상조사위 구성, 양승동 사장 등 고발"
한동훈 검사장. /법률방송 자료사진
한동훈 검사장. /법률방송 자료사진

[법률방송뉴스] 소위 '검언유착' 의혹 사건의 증거라며 검찰 간부와 기자의 대화 녹취록을 보도했다가 하루 만에 오보를 인정한 KBS 기자와 간부 8명이 5억원대 민사소송을 당했다.

한동훈(47·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의 변호인은 4일 "KBS 보도본부장 등 8명을 상대로 불법행위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서울남부지법에 제기했다"고 밝혔다.

한 검사장은 KBS 법조팀 기자들과 해당 기사에 책임이 있는 간부들이 합쳐서 5억원을 지급하라고 청구했다. 한 검사장은 "KBS 법인은 소송비용과 배상금에 세금이 들어갈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제외했다.

KBS는 지난달 18일 '뉴스9'에서 한 검사장과 이동재(35·구속) 전 채널A 기자의 대화 녹취록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신라젠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제기하자고 공모한 정황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KBS는 "한 검사장이 '유 이사장은 정계 은퇴를 했다', '수사하더라도 정치적 부담이 크지 않다'는 취지의 말을 했고, 총선을 앞두고 보도 시점에 대한 이야기도 오간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한 검사장은 다음날 "실제 존재하지도 않는 대화가 있었던 것처럼 꾸며낸 완전한 허구이고 창작"이라며 KBS 보도 관계자와 허위 정보를 제공한 수사기관 관계자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했다.

KBS는 같은 날 저녁 뉴스에서 "기사 일부에서 정확히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 단정적으로 표현됐다"며 오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한편 KBS노동조합(1노조)과 KBS공영노동조합(3노조)은 지난 3일 "오보 사태와 관련해 KBS 내외부 인사들로 1차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기로 했다"며 5일 양승동 사장을 포함한 책임자들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한지 기자 hanji-ja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