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성추행 고소장’ 유포 관련자 3명 입건, 목사도 포함... '악플러들'도 수사
‘박원순 성추행 고소장’ 유포 관련자 3명 입건, 목사도 포함... '악플러들'도 수사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7.27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소 전 작성한 피해자 '1차 진술서'가 고소장으로 '둔갑'
피해자 어머니, 목사에 "기도 부탁한다"며 건넨 뒤 퍼져
서울지방경찰청. /연합뉴스
서울지방경찰청.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경찰이 27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의 문건이 '박원순 고소장'으로 유포된 사건과 관련해 관련자들을 특정해 입건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이날 “문건 유포와 관련해 현재 3명을 입건했다”며 “관련 경위 등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입건된 3명 중에는 피해자 A씨의 어머니와 친분이 있는 목사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측에 따르면 A씨 어머니는 A씨가 고소 전 작성한 '1차 진술서'를 목사에게 "기도를 부탁한다"며 건넸다. 경찰은 이 목사가 문건을 다른 교회 관계자에게 전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또한 경찰은 온라인에 이 문건을 최초로 게시한 2명을 특정하고 입수 경위 등을 수사하고 있다.

피해자 측에 따르면 박 전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10일 피해자가 고소 전 작성한 ‘1차 피해 진술서’가 ‘박원순 고소장’으로 불리며 온라인에서 확산했다. 해당 글은 피해자가 지난 8일부터 9일 새벽까지 이어진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내용과 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경찰은 피해자 A씨를 향한 악성 온라인 게시글 수사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은 비방 글이 올라온 웹사이트 4곳의 서버 등을 압수수색해 본문과 댓글 작성자를 특정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2차 가해자들에 대해서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과 형법상 모욕죄를 적용해 엄정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또 박원순 전 시장의 사망 현장에서 방송을 한 '가로세로연구소'도 유족의 처벌의사를 확인해 명예훼손 혐의 등에 대해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경찰은 성추행 방임사건 관련해 시장 비서실 동료직원 등 10여 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를 마쳤다.

경찰 관계자는 “(비서실 동료직원들을 상대로) 피해주장 내용을 알고 있었는지 등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며 “이번주에도 계속 나머지 참고인 등에 대한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피해자 측이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모든 대상과 의혹에 대해 빠짐없이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김지현 기자 jeehyun-kim@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