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W 투데이-7월 14일] '박원순 의혹' 엇갈린 시민들 반응... 서울시청 근무 경위 등 의문점 수두룩... 법조계에서도 엇갈리는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진위여부
[LAW 투데이-7월 14일] '박원순 의혹' 엇갈린 시민들 반응... 서울시청 근무 경위 등 의문점 수두룩... 법조계에서도 엇갈리는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진위여부
  • 법률방송
  • 승인 2020.07.14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률방송뉴스] 오늘(14일) 'LAW 투데이'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고소 사건 관련한 보도 집중 전해드리겠습니다.

어제 고소인 측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성추행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는데요.

야당인 미래통합당은 특검과 국정조사까지 언급하며 파상공세를 펴고 있고, 정의당도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해선 안 된다는 입장입니다. 먼저 어제 고소인 측 기자회견 내용과 정치권, 시민들의 반응을 전해드립니다.

박원순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발한 고소인 측의 기자회견에 대한 정치권과 시민들 반응을 살펴봤는데요. 고소인 측의 기자회견과 설명에도 불구하고 아직 풀리지 않는 여러 의문점들이 있습니다. 계속해서 풀어야 할 의문점들을 정리했습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혐의 고소 사건은 이렇게 풀어야 할 여러 의문들과 의혹들이 산적해 있는데요. 과연 가해 당사자로 지목된 박 전 시장이 사망한 지금 진상규명이 이뤄질 수 있을까요. 이뤄진다면 어떤 방식이 될까요. 법조계 의견을 들어봤습니다.

 

법률방송 webmaster@ltn.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