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영상] 박원순 전 비서 “법의 심판을 받고 사과를 받고 싶었다, 저는 살아있는 사람이다”
[현장 영상] 박원순 전 비서 “법의 심판을 받고 사과를 받고 싶었다, 저는 살아있는 사람이다”
  • 법률방송
  • 승인 2020.07.13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률방송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 A씨 측이 오늘(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A씨는 기자회견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지만 입장문을 발표하고 "저의 존엄성을 해쳤던 분께서 스스로 인간의 존엄을 내려놓았다. 너무나 실망스럽고, 아직도 믿고 싶지 않다"며 “인간적인 사과를 받고 싶었다. 저는 살아있는 사람이다”고 말했습니다.

A씨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피해자가 비서로 재직한 4년간 성추행과 성희롱이 계속됐고, 다른 부서로 발령이 난 뒤에도 지속됐다. 피해자가 사용했던 휴대전화를 포렌식해 나온 자료 등을 증거로 경찰에 제출했다"며 몇몇 구체적인 성추행 의혹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 등 A씨를 지원하는 단체들은 서울시와 정부, 국회, 경찰에 명백한 진상 규명과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기자회견 현장 영상을 게재합니다.

 

법률방송 webmaster@ltn.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