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4년간 위력 성추행, 박원순 성찰도 멈추지도 않았다"
[속보] "4년간 위력 성추행, 박원순 성찰도 멈추지도 않았다"
  • 신새아 기자
  • 승인 2020.07.13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련 변호사 "경찰에 포렌식 증거 제출, 2차가해자 고소장 낸다"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고소인 측 기자회견에 입장하기 위해 취재진이 길게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고소인 측 기자회견에 입장하기 위해 취재진이 길게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전 서울시청 직원 A씨 측이 13일 오후 2시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다.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은 "박원순 시장은 전형적인 위력에 의한 성추행을 4년간 지속했다"며 "가해행위에 대한 성찰도 하지 않았고 멈추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이 소장은 "피해자는 시청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묵살당했고, 박 시장의 음란한 사진과 문자 발송 등 수위는 점점 심각해졌다"며 "서울시는 사건의 진실이 드러나도록 진상을 밝혀야 하며, 정부와 국회는 인간이기를 위했던 피해자의 호소를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A씨의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경찰에 임의 제출 전 포렌식을 통해 증거를 수집했고, 텔레그램 비밀대화 초청 증거도 제출했다"며 "피해자 2차 가해행위에 대한 추가 고소장을 체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않았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