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성추행 혐의 고소인 측 "오후 2시 기자회견 입장 발표"
박원순 성추행 혐의 고소인 측 "오후 2시 기자회견 입장 발표"
  • 신새아 기자
  • 승인 2020.07.13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박 시장 고소 전 서울시청 직원 신변보호 중
박 시장 영결식 시청에서 열려... 온라인으로 중계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주신씨 등이 13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박 시장 영결식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주신씨 등이 13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박 시장 영결식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전 서울시청 직원 A씨 측이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표명한다.

여성의전화 측은 "오후 2시 박원순 시장 고소인의 입장문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A씨의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와 한국성폭력상담소, 여성의전화 관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A씨는 성폭력상담소와 여성의전화에 피해 사실을 상담했다.

A씨는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변호인은 앞서 박 시장 사망이 확인된 후 장례가 끝나면 고소인의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SNS 등에 올린 글에서 알렸다. 

한편 A씨는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관할 경찰서를 통해 A씨의 신변을 보호하고 있다. A씨 측은 지난 10일 이후 신변 보호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고소인 신변 보호 방안은 임시 거처를 마련해 주거나 위치추적이 가능한 스마트워치를 지급하는 것 등이다. A씨는 지난 8일 변호인과 함께 서울경찰청을 찾아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