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유서 공개 "모든 분에게 죄송, 고통밖에 못 준 가족에 미안"
박원순 유서 공개 "모든 분에게 죄송, 고통밖에 못 준 가족에 미안"
  • 신새아 기자
  • 승인 2020.07.10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장 관사 서재 책상 위에서 자필 유서 발견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 달라. 모두 안녕"
박원순 서울시장의 자필 유서. /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의 자필 유서. /서울시 제공

[법률방송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의 자필 유서가 공개됐다.

고한석 서울시장 비서실장은 10일 오전 박 시장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박 시장이 남긴 유서를 공개했다.

유서는 전날 서울시장 관사 서재의 책상 위에서 발견됐다. 박 시장은 전날 오전 관사를 나오기 전에 유서를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

박 시장은 유서에 자필로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이라고 썼다.

고 비서실장은 "유족의 뜻에 따라 유언장을 공개한다"며 "공관을 정리하던 주무관이 책상 위에 놓인 유언장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유서 공개 직후 박 시장의 복심으로 알려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유족을 대신해 당부 말씀을 드린다"며 "지금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 악의적인 출처 불명의 글이 퍼지고 있어 고인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어 유족들이 더욱 큰 고통을 겪고 있다. 부디 이런 무책임한 행위를 멈춰달라"고 당부했다.

박 시장은 전날 오후 5시 17분쯤 딸이 112에 실종 신고를 한 이후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에 나선 끝에 이날 오전 0시 1분쯤 북악산 삼청각 인근 산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