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결국 숨진 채 발견... 전 비서 '성추행 고소'가 원인이었나
박원순 결국 숨진 채 발견... 전 비서 '성추행 고소'가 원인이었나
  • 신새아 기자
  • 승인 2020.07.10 01: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딸 실종 신고 7시간여 만인 10일 0시쯤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시신 발견
극단적 선택 한 듯... 서울시장 비서실 전 직원 "2017년부터 성추행" 고소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법률방송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연락이 두절됐다가 10일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됐던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중 10일 0시쯤 숙정문 인근에서 박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극단적 선택을 한 상태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전날 오후 실종됐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되면서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딸은 9일 오후 5시 17분쯤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박 시장의 휴대폰은 계속 꺼져 있었고, 성북구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신호가 확인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기동대 2개 중대와 형사 등 인력 800여명과 야간 열감지기 장착 드론, 경찰견과 소방견 등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했다. 경찰은 북한산 자락인 성북동 길상사 주변과 와룡공원 일대를 집중 수색했으나 9일 밤 11시 무렵까지도 소재를 확인하지 못하자 수색 범위를 북한산 팔각정과 국민대 입구까지 넓혔다.

박 시장은 최근 전직 서울시장 비서실 여직원에 의해 "2017년부터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당했다"는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전날 실종이 미투 의혹과 연관성이 있을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됐다.

이 여성은 지난 8일 변호인과 함께 경찰에 직접 출석해 고소인 조사를 받았으며, 박 시장에게 여러 차례 신체접촉을 당했고 메신저로 부적절한 내용을 전송받았으며 자신 이외에도 여러 명이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그러나 관련 사실에 대해 일체 확인을 거부했다. 

경찰과 서울시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은 전날 오전 10시 44분쯤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 관사에서 나와 외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외출 당시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 색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메고 있었다.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이 몸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오늘 출근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는 전날 오전 10시 40분쯤 "박 시장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공지한 바 있다. 박 시장은 10일까지 공식 일정도 소화하지 않기로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유희 2020-07-10 01:15:46
얼굴을보셔요 바둑좋아하시게생기실분인데 자극적인 제목은하지맙시다 고인이신데. 남은가족은 생각해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