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절에서 "내일 오전 10시까지 기다리겠다" 윤석열에 '최후통첩'
추미애 절에서 "내일 오전 10시까지 기다리겠다" 윤석열에 '최후통첩'
  • 장한지 기자
  • 승인 2020.07.08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장의 현명한 판단 기다리겠다" 법무부 통해 입장문 내고 윤석열 압박
사흘째 연가 내고 출근 안 해... 페이스북에 "산사의 고요한 아침" 글 올려
추미애 법무부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장관.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지휘 수용 여부를 9일 오전까지 답변하라고 요구했다.

추 장관은 8일 오전 법무부 대변인실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9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며 "총장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공(公)과 사(私)는 함께 갈 수 없다. 정(正)과 사(邪)는 함께 갈 수 없다"며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 저도 검찰조직 구성원의 충정과 고충을 충분히 듣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어느 누구도 형사사법 정의가 혼돈인 작금의 상황을 정상이라고 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많이 답답하다. 우리 모두 주어진 직분에 최선을 다하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보고 가야 한다"며 "더 이상 옳지 않은 길로 돌아가서는 안된다"면서 윤 총장의 답변을 재촉했다.

추 장관은 이날도 연가를 내고 법무부로 출근하지 않고 사찰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 장관은 지난 3일 전국검사장회의에서 윤 총장에 대한 자신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위법, 부당한 지휘"라고 보는 의견이 다수를 점하는 등 검찰과 대립이 지속되자 지난 6일 오후 반차를 낸 데 이어 7일 연가를 내는 등 해법 모색에 골몰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산사의 고요한 아침이다. 스님께서 주신 자작나무 염주로 번뇌를 끊고 아침 기운을 담아본다"며 "무수한 고민을 거듭해도 바른 길을 두고 돌아가지 않는 것에 생각이 미칠 뿐"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추 장관은 지난 2일 윤 총장에게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한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절차를 중단하고, 수사팀 지휘에서 손을 떼라는 내용의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윤 총장은 다음날 전국검사장회의를 소집해 의견을 들은 뒤 지난 6일 대검으로부터 회의 내용을 보고받았으나 아직까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추 장관은 전날에도 입장문을 배포하고 "검찰총장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장관의 지휘사항을 문언대로 신속하게 이행해야 한다. 법무부장관은 검찰사무의 최고 감독자로서 최종적인 법적·정치적 책임을 지는 위치에 있다"면서 윤 총장을 압박했다.

장한지 기자 hanji-jang@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