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의연·정대협 회계담당자 3번째 소환 조사
검찰, 정의연·정대협 회계담당자 3번째 소환 조사
  • 장한지 기자
  • 승인 2020.06.22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마포구 소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서울 마포구 소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법률방송뉴스] 검찰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담당자를 3번째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정의연 회계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22일 오전 10시쯤 이 단체 회계 담당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26일과 28일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바 있다. 검찰은 정의연의 전신이자 현재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운영 주체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당시의 회계 담당자 2명도 지난 1일과 4일 각각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지난 조사에서는 이들에게 조서를 받지 않고 면담조사 방식으로 진행했으나, 이날은 조서를 작성하는 정식 참고인 조사를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연 측 변호인은 "참고인들이 검찰에서 수시로 저녁 늦게까지 전화를 걸어 정의연의 회계와 운영방식 등을 물어봐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했다"며 "차라리 검찰에 출석해 정식으로 조사를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전 조사보다 더 본격적인 압수물 관련 질문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검찰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유가족에 대한 조사도 계속하고 있다. 이날 고 안점순 할머니의 조카 B씨를 방문 조사하기로 했고, 지난주에는 고 이순덕 할머니의 딸 C씨를 참고인 조사했다.

특히 검찰은 지난 16일에는 길원옥(92) 할머니의 양아들 황선희(61) 목사 부부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길 할머니가 매달 받은 정부 보조금 내역, 지난 6일 숨진 '마포 쉼터' 소장 손모씨와의 관계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한지 기자 hanji-ja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