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고가매입 의혹 '안성 쉼터', 건설사 압수수색
윤미향 고가매입 의혹 '안성 쉼터', 건설사 압수수색
  • 신새아 기자
  • 승인 2020.06.05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미향, 금호스틸하우스로부터 시세보다 비싼 7억5천만원에 매입
정의연, 6년 지나 매입가보다 3억3천만원 낮은 4억2천만원에 매각
/법률방송
/법률방송

[법률방송뉴스]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의 회계부정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5일 위안부 피해자 '안성 쉼터'와 이를 매각했던 건설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이날 정의연이 운영한 경기 안성시 소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에 수사관들을 보내 쉼터 운영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또 안성 쉼터를 시공해 매각한 건설사 금호스틸하우스 사무실도 압수수색해 컴퓨터와 회계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지난 2013년 안성 쉼터를 금호스틸하우스 측로부터 시세보다 비싸게 매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정대협은 당시 주변의 유사한 조건의 단독주택 시세가 약 2억원인 상황에서 안성 쉼터를 7억5천만원에 매입했고, 정의연은 지난 4월 매입가보다 3억3천만원 낮은 4억2천만원에 매각했다. 

특히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안성 쉼터 매입 과정에서 지난 4·15총선에 출마해 당선된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소개를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부당한 거래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윤 의원은 지난달 29일 의혹을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했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정의연의 회계 부정 및 후원금 횡령 의혹 등과 함께 안성 쉼터 의혹과 관련해 정의연과 윤 의원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서부지검은 현재 윤 의원과 정의연, 정대협 관련 고발사건 10여 건을 수사 중이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20일, 21일에는 서울 마포구 소재 정의연 사무실과 윤 의원이 주소지로 등록해놓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마포 쉼터' 등도 압수수색했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