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의연 신속·철저 수사"... 윤미향 30일부터 불체포 특권
윤석열 "정의연 신속·철저 수사"... 윤미향 30일부터 불체포 특권
  • 신새아 기자
  • 승인 2020.05.26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정부·지자체 보조금 받는 단체, 공적자금 투입된 것과 동일한 사건"
윤석열 검찰총장. /법률방송 자료사진
윤석열 검찰총장. /법률방송 자료사진

[법률방송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에 대해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한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윤 총장은 최근 회의에서 대검찰청 간부들에게 정의연의 각종 의혹을 제대로 수사하라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특히 정의연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보조금 지원을 받는 단체라는 점을 들어 철저한 수사를 주문했다.

윤 총장은 정의연 사건에 대해 "공적 자금이 투입된 것과 동일한 성격의 사건"이라며 "언론을 통해 제기된 모든 의혹에 대한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총장의 이같은 지시에 따라 검찰은 정의연과 윤미향 전 이사장 등에 대해 제기된 횡령, 사기, 업무상 배임,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 등 모든 의혹을 직접 수사 대상에 포함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검은 현재 정의연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에 대한 수사인력 지원도 확대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에서는 대검이 회계 및 자금추적 전문 수사관을 서부지검에 파견, 최근 2차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정의연의 회계장부 및 기부금을 개인계좌로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윤 전 이사장에 대한 계좌 추적 등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윤 전 이사장 소환 시기도 가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이사장은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 신분으로, 30일 제21대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되면 불체포 특권을 갖기 때문에 검찰이 그 전에 소환 조사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