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할머니들을 30년간 팔아먹어...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아야”
“위안부 할머니들을 30년간 팔아먹어...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아야”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5.25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윤미향 사리사욕 채워서 마음대로 국회의원 나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 도중 감정이 격해지자 잠시 말을 멈추고 진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 도중 감정이 격해지자 잠시 말을 멈추고 진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정대협(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은 지난 30년간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먹었다”며 “반드시 죄를 받아야 한다”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25일 오후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 신분인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첫 회견 때 생각지도 못한 게 너무도 많이 나왔다"면서 "검찰에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가 말한 '생각지도 못한 것'은 지난 7일 이 할머니의 첫 기자회견 후 잇달아 불거진 윤 전 이사장 관련 의혹들을 가리킨다.

이 할머니는 "30년 전 처음 만난 날부터 윤미향은 모금을 하고 있었다"고 기억을 더듬으며 "정대협이 모금을 왜 하는지도 모르고 끌려다녔다. 그저께까지도 그게 다 무슨 돈인지 몰랐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부끄러워서 말하기 힘들었지만 (모금이 끝나고 윤미향에게) 밤이 늦었으니 맛있는 것 사달라고 했더니, 돈 없습니다라고 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이 할머니는 "옛말에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되사람이 챙긴다더니, 정대협이 챙겼더라”고 기막혀했다. 이 할머니는 “어제야 비로소 내가 바보 취급을 받았구나 하고 생각했다”며 "(의혹이) 엄청나게도 나오더라”며 정대협과 윤 전 이사장을 비난했다.

기자회견을 시작하면서 이 할머니는 “목숨을 내놓고 끌려간 위안부들과 공장에서 일하던 정신대 할머니들은 다르다”고 전제하고 “그런데 정대협은 위안부 할머니와 정신대 할머니를 섞어 놓고는 (일본에) 배상을 요구하는 것을 막았다”고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무슨 권리로 위안부 피해자를 이용했느냐"며 "이것을 반드시 밝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할머니는 “이렇게 위안부 할머니들을 30년을 이용을 해 먹더니, 한마디 말도 없이 출마를 했더라”며 윤 전 이사장을 비난하고 "사리사욕을 채워서 마음대로 국회의원 비례대표로 나갔다. 어떻게 30년을 했는데 한마디 말도 없이 마음대로 팽개쳤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윤 전 이사장이 대구로 자신을 찾아온 데 대해 이 할머니는 “무릎을 꿇고 용서를 해 달라는데, 자기 맘대로 해놓고 무엇을 용서해 달라는 말이냐”며 "‘그래 마지막이다’하고 안아준 것이다. 눈물이 왈칵 나서 나도 울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걸 가지고 용서했다? 그것은 아니다”라며 취재진에 이날 회견 내용도 정확하게 보도해 줄 것을 부탁하기도 했다. 이 할머니는 "3월 30일에 전화해서 ‘미향씨 이러면 안되지 않냐’며 한 번 오라고 했는데, 아주 큰소리로 당당하게 기자회견 하라고 해서 5월 7일 기자회견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 할머니는 “정대협이 위안부를 이용한 것을 도저히 용서 못한다. 벌을 받아야 한다. 검찰에서 다 밝혀질 것이다"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게 고쳐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반드시 죄를 받아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처벌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취재진 200여명이 몰리는 등 관심이 집중됐다. 이 때문에 회견 장소도 당초 예정됐던 한 찻집에서 장소가 변경됐다.

윤 전 이사장은 이날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앞서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연의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지적하며 수요집회 불참 의사를 밝혔다. 정의연은 논란이 커지자 지난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 할머니의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후 '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 정대협 후원금을 윤 전 이사장 개인계좌로 받은 정황, 정부 보조금과 후원금 등의 회계 누락 사실 등이 잇달아 제기되며 10여곳의 시민단체가 윤 전 이사장과 정의연을 고발했다.

검찰은 지난 20일과 21일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위안부 할머니 마포 쉼터를 잇달아 압수수색하면서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김지현 기자 jeehyun-kim@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