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검찰 압수수색 유감... 공정한 수사절차 기대"
정의연 "검찰 압수수색 유감... 공정한 수사절차 기대"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5.21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12시간 압수수색... 정의연 회계·사업 관련 자료 박스 5개 분량 확보
검찰이 21일 새벽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서 압수수색한 물품을 박스에 담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21일 새벽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서 압수수색한 물품을 박스에 담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회계부정 의혹을 받고 있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정의연은 21일 오전 공식 페이스북 등을 통해 "외부 회계검증 절차 과정에 진행된 검찰의 전격적 압수수색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의연은 "그럼에도 정의연은 공정한 수사 절차를 통해 그간 제기된 의혹이 신속히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오후 시작된 검찰의 정의연에 대한 압수수색은 12시간 만에 끝났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는 전날 오후 5시쯤부터 서울 마포구 소재 정의연 사무실과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 이날 오전 5시30분쯤 마무리했다. 검찰은 박스 5개 분량의 정의연 회계 및 사업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수색은 정의연과 윤미향(56) 전 정의연 이사장에 대한 시민단체 등의 각종 고발 사건이 지난 14일부터 서울서부지검에 배당된 지 6일 만에 집행됐다.

정의연은 당초 회계 부실 등 지적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하다가 의혹이 급속도로 확산되자 지난 15일 "공익법인을 전문으로 하는 회계기관을 통해 철저하게 검증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된 전날에는 후원금이나 국고보조금을 받고 제대로 공시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 "공시 누락을 확인했다"고 인정하기도 했다.

사회적기업 마리몬드의 경우 정대협에 2015년과 2016년 각각 353만원, 1천460만원을 기부한 사실을 홈페이지 등에 공표했지만, 국세청 홈택스 '공익법인 결산서류 등 공시'에는 정대협의 2015년과 2016년 '기업, 단체 기부금' 항목이 모두 '0'원으로 기재된 사실 등을 인정한 것이다.

김지현 기자 jeehyun-kim@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