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윤미향·이나영 고발당해… 시민단체 "모든 의혹 신속하게 규명해야"
정의연 윤미향·이나영 고발당해… 시민단체 "모든 의혹 신속하게 규명해야"
  • 신새아 기자
  • 승인 2020.05.13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행동하는자유시민 양주상(왼쪽) 공동대표 등이 13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정의기억연대 윤미향 전 이사장과 이나영 이사장을 횡령 등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시민단체 행동하는자유시민 양주상(왼쪽) 공동대표 등이 13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정의기억연대 윤미향 전 이사장과 이나영 이사장을 횡령 등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후원금 사용 관련 의혹 등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정의기억연대(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 전·현직 이사장이 기부금 횡령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했다.

시민단체 행동하는자유시민은 13일 오후 정의연 윤미향 전 이사장과 이나영 현 이사장을 횡령, 사기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 단체는 "국세청 홈택스 공시자료에 따르면 정의연은 한 상조회사에 1천170여만원을 사용했다고 했지만, 이 회사는 기부금을 전혀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며 "또 정의연은 한 맥주전문점에 3천400여만원을 지출했다고 기재했으나 실제로 지급한 금액은 490만원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의연의 해명 자료를 보더라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지급한 금액은 전체 금액 중 일부에 불과하다"며 "기부자의 의사와 무관하게 기부금을 다른 곳에 지출했다면 사기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기부금과 보조금으로 운영되는 시민단체는 다른 단체보다 더욱 투명하게 회계를 관리해야 한다"며 "검찰은 신속한 수사로 모든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7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연이 주최하는)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며 "참가한 학생들이 낸 성금은 어디 쓰는지도 모른다"고 비판하면서 정의연의 후원금 사용 등을 놓고 의혹이 제기됐다. 

정의연은 지난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제기된 의혹들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지만 후원금 지출내역 공개 및 외부감사, 회계처리 등을 놓고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