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평균연봉 1위 KB금융, 2위 SK에너지... 1억310만원 삼성전자보다 높은 26개 회사는
직원 평균연봉 1위 KB금융, 2위 SK에너지... 1억310만원 삼성전자보다 높은 26개 회사는
  • 유재광 기자
  • 승인 2020.05.03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국내 500대 기업 직원 평균연봉 7천920만원... '억대 연봉' 회사 33개
인터넷 블로그 캡처
인터넷 블로그 캡처

[법률방송뉴스]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직원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기업은 KB금융으로 직원 평균 1억3천340만원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SK에너지(1억2천820만원), 3위는 SK인천석유화학(1억2천750만원)으로 SK 계열사들이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500대 기업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318개사의 지난해 직원 연봉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 기업들의 직원들을 1인당 평균 전년보다 0.6% 오른 7천920만원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기업의 총 직원 수는 128만6천303명으로 이들에게 지급된 급여총액은 100조2천105억원이었다. 미등기 임원은 제외한 수치다.

업종별로는 금융지주와 증권이 각각 1억1천780만원과 1억430만원으로 업종 전체 평균이 ‘억대 연봉’을 기록한 것은 이들 두 곳이 ‘유이’하다. 

이어 여신금융 9천280만원, 은행 9천200만원 순으로 평균 연봉 상위 업종 1∼4위를 금융권이 차지했다. , IT전기전자는 평균 연봉 9천50만원으로 5위를 차지했다.

금융사들의 평균 연봉은 KB금융이 1억3천340만원으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하나금융지주(1억2천280만원, 4위), NH투자증권(1억2천50만원, 6위), 코리안리(1억1천920만원, 7위), 오렌지라이프생명보험(1억1천560만원, 8위), KB증권(1억1천550만원, 9위) 등 연봉 상위 회사 10곳 가운데 6곳이 금융사로 나타났다.

금융사를 제외하곤 SK에너지(1억2천820만원, 2위)와 SK인천석유화학(1억2천750만원, 3위), SK종합화학(1억2천270만원, 5위), SK하이닉스(1억1천380만원, 10위) 등 SK 계열사가 ‘연봉 톱 10’ 10개 회사 가운데 나머지 네 자리를 차지했다.

삼성전자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1억310만원으로 27위를 차지했다.

이런 가운데 메리츠종금증권(1억1천320만원), 교보증권(1억1천190만원), 신한금융투자(1억1천20만원), SK텔레콤(1억980만원), 하나금융투자(1억960만원), 한국투자증권(1억920만원), KB국민카드(1억890만원), 에쓰오일(1억750만원), GS칼텍스(1억720만원), 한국씨티은행(1억590만원), 삼성증권(1억550만원), 여천NCC·SK루브리컨츠(각 1억510만원), 현대오일뱅크(1억460만원), 신한카드(1억440만원), 삼성SDS(1억350만원) 등이 삼성전자보다 연봉이 더 높은 회사들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뒤를 이어선 비씨카드(1억220만원)와 대한유화(1억210만원), 삼성카드(1억150만원), SK이노베이션(1억40만원), 하나은행(1억20만원), 신한지주(1억10만원) 등 모두 33개 기업에서 직원들의 평균 연봉이 1억 원을 넘었다.

33개 업체를 업종별로 보면 삼성전자와 삼성SDS, SK텔레콤, 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모두 금융과 석유화학 업체였고, 유통 업종은 평균 연봉이 4천160만원으로 유일하게 5천만원에 미치지 못했다.
 
식음료(5천480만원)와 생활용품(5천980만원)도 5천만원대에 그쳤고, 전반적으로 기업과 소비자간 거래 B2C 업종이 평균 연봉 하위권을 형성하며 머물렀다.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