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성추행 경찰전담팀 24명 수사 착수... 민주당, 나흘 만에 '제명'
오거돈 성추행 경찰전담팀 24명 수사 착수... 민주당, 나흘 만에 '제명'
  • 신새아 기자
  • 승인 2020.04.27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직원 성추행 사실을 시인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직원 성추행 사실을 시인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경찰이 27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 수사에 착수했다. 오 전 시장이 지난 23일 사퇴한 지 나흘 만이다.

부산경찰청은 이날 검찰로부터 시민단체가 오 전 시장을 고발한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부산경찰청은 여성청소년과장을 수사총괄팀장으로 해 수사전담반·피해자보호반 총 24명으로 구성된 전담팀을 구성했다.

경찰은 "피해자 보호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철저한 수사로 위법사항이 확인되면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와 활빈단은 지난 24일 오 전 시장을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등 혐의로 각각 서울남부지검과 부산지검에 고발했다.

부산경찰청은 오 전 시장의 부산시 직원 성추행 사건 외에도,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지난해 10월 제기한 오 전 시장의 또 다른 성추행 의혹 사건도 확인 중이다.

오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 측은 2차 피해 등을 우려하며 아직 고소 계획을 밝히지 않고 있다. 성폭력 사건 수사는 피해자 진술을 우선 확보한 뒤 가해자 조사가 이뤄지기 때문에, 경찰이 피해자의 2차 피해를 차단하면서 진술을 받는 것이 수사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오 전 시장은 사퇴 기자회견을 한 후 지금까지 행적이 묘연한 상태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이날 오 전 시장 제명을 의결했다. 재적위원 9명 중 6명이 참석해 전원 일치로 제명을 결정했다. 정당의 제명은 가장 무거운 징계 수준으로, 징계 종류에는 경고, 당직자격정지, 당원자격정지, 제명이 있다.

임채균 민주당 윤리심판원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윤리심판원 전체회의를 마친 뒤 "사안이 중차대하고 오 전 시장 본인도 시인하고 있어 만장일치로 제명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제명 이유에 대해서는 "사안의 성격상 피해자 보호 문제도 있어 구체적 경위는 말할 수 없고, 제명할 사안으로 봤다"고만 말했다.

오 전 시장의 소명자료 제출 등에 대해선 "소명 자료는 제출하지 않았다. 포기한 것"이라며 "(현장조사도) 나름대로 진행했다"고 말했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