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검사장 목소리 들어보고 채널A 기자 만나"... 검언유착, 추미애·유시민·진중권 3인3색 반응
"그 검사장 목소리 들어보고 채널A 기자 만나"... 검언유착, 추미애·유시민·진중권 3인3색 반응
  • 유재광 기자
  • 승인 2020.04.01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기자 "채널A 기자가 윤석열 최측근 검사장과의 통화 녹음"
추미애 "녹취 상당히 구체적... 그냥 간과할 수 있는 문제 아냐"
유시민 "쫄리는 것 없어... 윤 총장이 나를 손볼 시간 없는 건가"
진중권 "MBC 뉴스 세팅된 듯... 왠지 프레임을 걸고 있는 느낌"

[법률방송뉴스] 앞서 ‘이호영 변호사의 뉴스와 법’에서 자세히 전해드렸는데 채널A 기자와 윤석열 총장 측근 검사장의 검언유착 의혹 보도에 대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그냥 간과할 순 없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브리핑’입니다.

어제 MBC 뉴스데스크 보도 골자는 채널 A 법조 기자가 불법투자 혐의로 수감 중인 신라젠 대주주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모리아 대표 측에 검찰과 친분을 과시하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비리 내용을 제보해 달라”고 이 전 대표를 회유 압박했다는 내용입니다.

이에 대해 추미애 장관은 오늘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이 문제는 그냥 간과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고 못박았습니다.

“일단 해당 기자 소속사와 검찰 관계자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을 했지만 녹취가 있고 또 상당히 구체적이기 때문에 이 문제는 그냥 간과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는 게 추 장관의 말입니다.

추 장관은 그러면서 “일단 사실 여부에 대한 보고를 먼저 받아보고 합리적 의심을 배제할 수 없는 단계라면 감찰이라든가 여러 가지 방식으로 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상황에 따라 강력한 감찰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아 보입니다.

관련해서 이 사건을 보도한 장인수 MBC 인권사회팀 기자는 오늘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취재 내용과 경위를 밝혔습니다.

장인수 기자는 “이철 전 대표는 노사모 활동을 하면서 친노 성향임을 숨기지 않아온 인물이다. 유시민 작가는 이 전 대표가 운영한 밸류인베스트코리아에서 강연한 적이 있다”고 신라젠과 유 이사장과의 접점을 설명했습니다.

장 기자는 그러면서 “최근 보수 언론은 신라젠이 주가조작 등 범죄에 연루됐는데 유 작가 강연이 부적절하다고 보도해왔다. 보수 언론은 신라젠과 친노 쪽 여권 인사과 관계가 있응검찰이 수사해야 한다는 보도를 계속 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주가조작 신라젠과 여권인사, 그중에서도 친노 핵심인 유시민 이사장을 엮기 위해 채널A 기자가 언론 윤리를 깨도 한참 깬 무리수를 뒀다는 취지의 설명입니다.

문제는 이게 단순히 기자 한 명의 일탈이 아니고 검찰과 언론이 유착한 정황이 짙게 드리워져 있다는 점입니다.

장인수 기자는 이와 관련 “채널A 기자가 ‘2월에 (신라젠 사건에) 6명의 검사가 투입됐다. 시간이 지나면 수사 검사가 더 늘어날 것이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접 선수들을 정했다‘고 전한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이 이철 대표 소유 부동산 자금 추적에 착수했다, 대표 소유 양주 부동산에도 이미 수사관들이 왔다 갔다. 비서 임씨도 검찰 조사를 받게 될 거다”는 등 검찰 내부 인사가 아니면 알 수 없는 얘기들이 채널A 기자 입에서 쏟아져 나왔다는 겁니다.

채널A는 이에 대해 "MBC가 사안의 본류인 신라젠 사건 정관계 연루 의혹과 무관한 취재에 집착한 의도와 배경은 무엇인지 의심스럽다“며 또 다른 의미에서 '음모론'을 제기했습니다.

관련해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오늘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 뉴스도 세팅된 것 같다. 왠지 프레임을 걸고 있는 느낌“이라며 ”세상 참 무서워졌다“고 적었습니다.

진 전 교수는 그러면서 “아무튼 조만간 뭔가 큰 게 터져 나올 것만 같은 박진감, 이게 한국이라는 나라에 사는 보람"이라는 알 듯 모를 듯한 말도 남겼습니다.

‘당사자’라고 할 수 있는 유시민 이사장은 정작 “내가 쫄리는 게 있으면 긴장하겠는데 쫄리는 게 없다”며 태평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유 이사장은 어제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극우 유투버들과 언론이 신라젠 사건과 관련해 내가 감옥에 갈 것이라고 떠들어 대는데 윤 총장이 장모와 부인 사건 때문인지 요즘 활동을 더 안하는 것 같다. 윤 총장이 나를 손볼 시간이 없는 건가“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채널A는 MBC 보도에 대해 “왜곡 과장한 부분은 법률에 정해진 절차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입니다.

이 사건을 보도한 MBC 장인수 기자는 법률방송과의 통화에서 채널A 기자가 윤석열 측근 검사장과의 통화 내용을 스스로 녹음을 했고 그 녹취록을 제보자인 이철 전 대표쪽 사람에게 들려준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현장에서 녹음 일부도 들려줬다고 합니다.

MBC에 제보를 해온 이 제보자는 윤석열 측근 검사장과의 친분을 강조하는 채널A 기자를 반신반의하며 해당 검사장의 음성을 인터넷에서 찾아 미리 ‘공부’까지 한 뒤 채널A 기자를 만났다는 것이 장인수 기자의 설명입니다.

진중권 교수 말마따나 “세상이 참 무서워” 건지, 검언유착이 깨지는 사필귀정으로 가는 과정인지, 아무튼 추 장관의 “간과할 수 없다, 심각하다“는 말도 그렇고, 다시 진 교수 말대로 ”보람“까지는 몰라도 “조만간 뭔가 큰 게 터져 나올 것 같은 긴박감”은 확실히 듭니다. ‘앵커 브리핑’입니다.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