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명수사·선거개입 '핵심 물증' 나오나... 대검, 숨진 검찰수사관 휴대폰 잠금 풀었다
하명수사·선거개입 '핵심 물증' 나오나... 대검, 숨진 검찰수사관 휴대폰 잠금 풀었다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3.30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검 디지털포렌식센터, 4개월 만에 아이폰 잠금 해제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통화 내용 등 나올지 관심 집중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해 12월 2일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사건' 수사 관련 검찰 출석을 앞두고 극단적 선택을 한 A 검찰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해 12월 2일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사건' 수사 관련 검찰 출석을 앞두고 극단적 선택을 한 A 검찰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검찰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받던 중 극단적 선택을 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검찰 수사관의 휴대폰 잠금장치를 푼 것으로 확인됐다. 수사의 향배에 영향을 줄 단서가 나올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30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대검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는 최근 A 수사관의 휴대폰인 아이폰X의 비밀번호를 확인했다. A 수사관이 검찰 출석을 앞두고 지난해 12월 1일 숨진 채 발견된 지 4개월 만이다. 검찰은 유족과 협의를 거쳐 이날 오후 입회 하에 휴대폰 잠금을 해제하고 내부 자료를 분석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A 수사관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산하에서 행정관으로 일했던 인물로, 일명 '백원우 특감반'이라 불린 별도의 팀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017년 말 울산에 내려가 경찰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수사 상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그의 휴대폰은 백 전 비서관 등과의 대화 내용이 담겨있을 가능성 때문에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사건의 핵심 증거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그가 숨졌을 때 발견된 유서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가족을 배려해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검찰은 이날 휴대폰 잠금 해제 사실을 서울 서초경찰서와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오후 2시부터 검찰 측과 포렌식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A 수사관 변사 사건을 수사하던 서초경찰서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여 A 수사관의 휴대폰을 확보했다. 경찰은 이후 사인 규명에 필요하다며 해당 휴대폰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검찰에 2차례 신청했으나 검찰은 모두 기각, 검경 사이에 갈등이 불거졌다.

검찰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사건 수사를 4·15 총선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에 따라 총선 이후로 미뤄둔 상태다. 이미 기소한 백 전 비서관과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등의 첫 재판도 총선 후인 다음달 23일 열릴 예정이다.

김지현 기자 jeehyun-kim@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