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재산공개, 이미선 재판관 49억 최다... 유남석 헌재소장 2년 새 10억 늘어
헌재 재산공개, 이미선 재판관 49억 최다... 유남석 헌재소장 2년 새 10억 늘어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3.26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선(왼쪽) 헌법재판관과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법률방송
이미선(왼쪽) 헌법재판관과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법률방송

[법률방송뉴스] 헌법재판소 고위공직자들의 평균 재산이 23억8천81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헌재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발표한 '2020년도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유남석 헌재소장 등 재산공개 대상자 12명의 평균 재산은 지난해 말 기준 23억8천810만원이다. 헌재 소속으로 올해 재산공개 대상에 해당하는 정무직 공무원 및 1급 이상 국가공무원은 헌재 소장, 헌법재판관, 사무처장 등 총 12명이다. 이들 중 10명은 재산이 증가했고, 2명은 재산이 감소했다.

전년 대비 순재산 증가액은 평균 1억3천794만원으로 급여저축, 상속 등이 주요 증가 원인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재산총액 평균은 21억9천826만원이었다.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사람은 이미선 헌법재판관으로 재산 총액이 49억1천300만원으로 평가됐다. 가족 명의 예금이 38억2천600만원, 보융가증권이 1억6천300만원 , 본인 및 배우자 소유 부동산 8억2천300만원 등이다. 

이미선 재판관은 지난해 4월 헌법재판관으로 지명됐을 때 판사 출신 변호사인 남편과 함께 42억6천여만원의 재산 중 80%가 넘는 35억5천여만원을 주식으로 보유한 것으로 나타나 인사청문회 등에서 큰 논란이 됐다. 지난해와 비교할 때 이 재판관의 재산은 6억5천여만원 증가했다.

당시 이 재판관은 '35억 주식투자'에 대해 "재산 문제는 전적으로 배우자에게 맡겼고, 주식 거래로 업무에 지장을 준 적은 한 번도 없다"며 "헌법재판관이 된다면 조건 없이 주식을 처분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무산에도 불구하고 이 재판관을 임명했다.

이미선 재판관에 이어 박종보 헌재연구원장이 30억8천600만원, 이석태 헌법재판관이 29억8천400만원, 이종석 재판관이 27억2천700만원, 유남석 헌재소장이 26억7천5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유남석 헌재소장은 지난해보다 5억4천500만원의 재산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가 사유는 배우자의 부동산 상속 4억1천800만원과 급여 저축 등이다. 유 헌재소장은 지난 2019년 재산공개 당시에도 전년 대비 5억7천920만3천원이 늘어난 바 있다. 2년 사이 재산이 10억 넘게 불어난 것이다. 주요 재산 목록은 예금 13억6천400만원, 건물 6억800만원, 본인 및 배우자 소유 토지 4억1천900만원 등이다.

김지현 기자 jeehyun-kim@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