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헛말' 아니었나... 윤장현 전 광주시장, "손석희 잘 안다" 말에 돈 건넸다
조주빈 '헛말' 아니었나... 윤장현 전 광주시장, "손석희 잘 안다" 말에 돈 건넸다
  • 신새아 기자
  • 승인 2020.03.25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주빈, 윤장현 전 시장 선거법 재판 중 "손석희 통해 억울함 풀어주겠다" 접근
윤 전 시장, '최 실장'이라는 자와 함께 jtbc 찾아가... "손석희와 아는 체하더라"
윤장현 전 광주시장. /연합뉴스
윤장현 전 광주시장.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텔레그램 '박사방' 조주빈(25)이 25일 오전 검찰에 송치되면서 "손석희 사장, 윤장현 시장, 김웅 기자께 사죄한다"고 말한 데 대한 의문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윤장현(71) 전 광주시장이 조주빈의 사기에 속아 돈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조주빈은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사기범에게 속아 공천 대가성 금품을 건넨 혐의로 재판을 받던 윤 전 시장에게 "손석희 jtbc 사장을 통해 억울함을 풀 수 있게 돕겠다"며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윤 전 시장 측 관계자는 윤 전 시장이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던 지난해 텔레그램으로 접근한 '최 실장'과 통화를 했다고 말했다.

자신을 서울의 모 기관에 근무한다고 한 최 실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 혼외자인 줄 알고 사기범 자녀들을 도와주셨다는데, 관련 자료를 주시면 살펴보겠다"며 접근했다. 윤 전 시장이 '사기범의 말을 믿었을 뿐이고 자료가 없다'고 하자 최 실장은 "그러면 JTBC에 출연해 억울함을 해명하는 기회를 갖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최 실장은 당시 jtbc 뉴스룸 앵커였던 손석희 사장과 잘 안다면서 윤 전 시장을 서울로 불러 함께 JTBC 방송국을 찾아갔다. 윤 전 시장은 손 사장과 직접 인사를 나누지는 않았지만, 스튜디오에서 손 사장에게 아는 체를 하고 이야기를 나누던 최 실장을 먼발치에서 봤다고 한다.

이 관계자는 윤 전 시장이 "기회가 되면 조만간 인터뷰 방송을 잡자"는 최 실장의 말을 믿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출연 날짜는 계속 잡히지 않았고 윤 전 시장은 지난해 12월 항소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고, 지난 17일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됐다.

윤 전 시장은 항소심 재판 진행 중 활동비를 요구하는 최 실장에게 돈을 건넸으며, 최근 경찰의 연락을 받고 사기임을 알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실장은 '박 사장'이라는 사람을 광주로 내려보내 돈을 받아갔다고 윤 전 시장 측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윤 전 시장은 사기 행각을 한 사람이 조주빈인지 아니면 다른 사람인지 아직도 구별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조주빈은 평소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유력 정치인이나 연예인 등과 친분이나 인맥이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조주빈은 윤장현 전 시장과 관련해 지난해 9월 "예언 하나 한다. 광주시장 터질 거다. 사기를 또 당했는데 신고를 못하고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들었다"고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조주빈이 언급한 '광주시장 사기' 사건은 '최 실장'을 동원해 자신이 직접 벌인 범행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 조주빈은 텔레그램에서 스스로를 '박 사장'이라고 칭했다. '박사방'이라는 대화방 이름도 '박사장'에서 앞 두 글자를 따 유래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찰은 조주빈이 '박사방'을 운영하기 전 텔레그램에서 다수의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를 함께 조사 중이다. 조주빈이 평소 전면에 나서지 않고 공범 등을 시켜 범행한 전력으로 볼 때 윤 전 시장 사건 당시도 '최 실장'이라는 제3자를 통해 배후에서 조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