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 자처한 박사방 조주빈... "손석희, 윤장현, 김웅에 사죄" 작정한 멘트
'악마' 자처한 박사방 조주빈... "손석희, 윤장현, 김웅에 사죄" 작정한 멘트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3.25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 경찰 "세 사람 n번방 관련 없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 포토라인에서 얼굴이 공개됐다. /김태호 기자 taeho-kim@lawtv.kr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 포토라인에서 얼굴이 공개됐다. /김태호 기자 taeho-kim@lawtv.kr

[법률방송뉴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오전 8시 얼굴을 드러냈다. 경찰이 전날 조주빈의 신상공개를 결정했기 때문이다. 살인 등 흉악범이 아닌 성범죄 피의자로 신상이 공개된 것은 조주빈이 처음이다.

서울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한 조주빈을 이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돼 있던 조주빈은 수갑을 찬 채 목에 보호대를 하고 머리에는 밴드를 붙인 모습으로 종로경찰서 출입문 앞 포토라인에 섰다.

조주빈은 '피해자들에게 할 말이 없나'는 취재진의 질문이 끝나기도 전에 사전에 미리 준비한 듯한 말을 해나갔다.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 말씀 드립니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조주빈은 이후 '음란물 유포 혐의 인정하나', '범행을 후회하지 않나', '미성년자 피해자들에게 죄책감은 안 느끼나', '살인모의 혐의는 인정하나', '갓갓을 아나'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시종일관 고개를 들고 표정 변화 없이 앞만 쳐다보다 후송차에 올랐다.

조주빈은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낸 뒤 이를 빌미로 성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해 촬영물을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종로경찰서 정문 밖에서는 시민들이 "법정최고형 구형하라", "공범자도 처벌하라", "(가입자) 26만명 모두 처벌하라"고 외치기도 했다.

한편 조주빈이 미리 작정하고 준비한 듯한 멘트로 손석희 JTBC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 김웅 프리랜서 기자를 언급한 데 대한 의문이 증폭됐다.

경찰은 이들 세 사람이 조주빈이 박사방 사건 조사과정에서 진술한 사기사건 피해자일 수 있다는 가능성에 대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 내용은 확인해드리기 어렵다"면서 "다만 이름이 거론된 이들이 성 착취물을 봤다거나 (n번방에) 가입한 것은 아니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손석희 사장과 김웅 기자 두 사람은 김 기자가 손 사장의 차량 접촉사고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손 사장이 김 기자를 폭행했고, 사고 당시 차량 안에 여성 동승자가 있었다는 의혹 등이 제기된 사건으로 관련이 있다. 김 기자는 이 사건으로 손 사장에게 취업 청탁과 금품 요구를 했다는 공갈미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윤장현 전 광주시장은 지난 2017년 2월 자신을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라고 속인 40대 여성으로부터 "딸 사업 문제로 5억원이 급하게 필요하게 됐다. 빌려주면 곧 갚겠다"는 말을 듣고 4억5천만원을 건네준 보이스피싱 사건에 휘말렸다. 윤 전 시장은 이 돈이 공천 대가성으로 인정돼 선거법 위반으로 대법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이 확정됐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조주빈이 평소 박사방 회원들에게 자신이 손석희 사장과 친분이 있고 김웅 기자 폭행 사건 관련 증거인 주점 CCTV를 삭제했다고 말했다는 내용이 퍼지기도 했다. 또 조주빈이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 대해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한 유언비어를 퍼뜨린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김지현 기자 jeehyun-kim@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