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정봉주 "비례용 열린민주당 창당"에... "망할 짓만 골라서"
진중권, 정봉주 "비례용 열린민주당 창당"에... "망할 짓만 골라서"
  • 유재광 기자
  • 승인 2020.02.28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봉주 "민주당 위성정당 아냐, 노무현·문재인 대통령 정신 계승"
진중권 "얄팍한 수로 국민 속일 수 있다고 믿나... 민주당은 빼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지역구 후보 안 내, 야권 승리 끌어내야"

[법률방송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4·15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고 비례대표 후보만 내겠다고 오늘(28일) 밝혔습니다. 미래통합당과 사실상 ‘선거연대’를 시사한 행보로 풀이됩니다.

이런 가운데 4·15 총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은 오늘 비례대표 정당인 가칭 ‘열린민주당’을 창당한다고 밝혔습니다.

각자 갈 길들 가는 모양새입니다. 유재광 기자입니다.

[리포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오늘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253개 지역 선거구에 후보자를 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안철수 대표는 "오늘의 결정이 이번 총선에서 전체 야권의 승리를 이끌어 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전체 야권의 승리”를 언급한 안 대표의 오늘 발언은 미래통합당과 사실상 ‘반문(反文) 선거연대’를 시사한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대한민국이 이대로 가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는 국민들께선 지역 선거구에서 야권 후보를 선택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주시고, 정당투표에서는 가장 깨끗하고 혁신적이며 미래지향적인 정당을 선택해 반드시 대한민국의 정치를 바꿔달라”는 게 안 대표의 말입니다.

정당 이름을 특정하진 않았지만 사실상 지역구 투표는 미래통합당에, 비례대표 투표는 국민의당에 해달라는 읍소입니다. 

그동안 미래통합당과의 통합이나 연대에 대해 “통합도 연대도 없다”며 선을 그어왔던 안 대표가 반문 선거연대로 돌아선 건 답보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는 지지율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측근 의원들에 대해선 “팔과 다리를 떼어내는 심정”이라며 “부담 가지지 말고 스스로의 정치 진로를 결정하시라”고 말했습니다.

미래통합당에 입당해 지역구에 도전하든 국민의당에 남아 비례대표 순번을 받든 각자 알아서 결정하라는 취지로 풀이됩니다.  

이런 가운데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은 오늘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비례대표 전용 가칭 ‘열린민주당’ 창당을 선언했습니다.

정 전 의원은 “꼭 가야 할 길을 선택했다. 제가 말했던 ‘제3의 길’은 종국적으로 통합 비례정당을 만드는 것이었다”며 이같이 선언했습니다.

과거 ‘열린우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을 반반씩 섞어 놓은 ‘열린민주당’ 당명을 의식한 듯 정 전 의원은 “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의 정신을 계승하겠다는 것이 당 이름으로 나타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전 의원은 그러면서도 ‘민주당 위성정당’ 논란에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며, “민주당과 무관하게 절실함 때문에 움직이는 그룹들과는 가급적 다 만나보고 민주 진보진영 내 분열은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 전 의원은 그러면서 “열린민주당의 성공을 위해 나 자신은 비례대표 순번에 포함되지 않을 것이다. 이번 21대 총선에서 국회 들어가는 일은 없다”고 딱 잘라 말했습니다. 

정 전 의원이 민주당과 무관함을 강조한 가운데, 열린민주당 창당준비위원장을 맡은 이근식 전 행정자치부 장관은 “우리가 온갖 비난과 돌팔매를 맞으며 결행하겠다. 열린민주당이 문 대통령을 지키고 그 성공의 길에 온 몸을 던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당이 정 전 의원과 교감한 것이 아니라는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와 관련 페이스북에 “망할 짓만 골라서 한다. 민주당과 물밑에서 협의가 끝났나 보다. 저런 얄팍한 수로 국민을 속일 수 있다고 믿는지. 고로 결론은 다시 한번 ‘민주당은 빼고’”라고 적었습니다.

지역구를 포기하고 비례대표에 올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민주당 위성정당 논란에도 열린민주당을 출범시킨 정봉주 전 의원이 원하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을지, 4·15 총선 결과의 한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법률방송 유재광입니다.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