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특별편지 "신천지 전 신도 명단 제공, 교육생들도 코로나19 검사"
이만희 특별편지 "신천지 전 신도 명단 제공, 교육생들도 코로나19 검사"
  • 윤현서 기자
  • 승인 2020.02.25 1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본 "자발적 협조 없으면 법적인 수단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
대구교회 방문 타 지역 신도, 타 지역 방문 대구교회 신도 명단 우선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총회장. /신천지교회 홈페이지 캡처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총회장. /신천지교회 홈페이지 캡처

[법률방송뉴스]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신천지교회(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 전체 신도 명단을 정부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신천지 전체 신도 수는 약 24만여명으로 알려졌다.

이만희 신천지교회 총회장은 25일 홈페이지에 '총회장님 특별 편지'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글에서 "우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극복을 위해 정부에 적극 협조해 왔다. 특히 대구교회 성도님들이 많은 피해를 입어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신천지예수교회는 정부의 시책에 적극 협력하여 신천지 전 성도 명단을 제공하고 전수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며 "아울러 교육생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회장은 그러면서 "모든 것은 정부에서 성도들의 개인정보 유지 및 보안 방안을 마련하는 전제 하에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앞서 이날 오전 "신천지교회 측과의 협의를 통해 전국의 신천지교회 전체 신도 명단과 연락처를 협조받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총회장의 입장 표명은 정부와 합의 직후에 나온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신천지교회 신도 명단을 확보하는 대로 코로나19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조사 결과를 수시로 공개할 방침이다.

중대본은 "신천지교회 측의 자발적인 협조가 없을 경우 법적인 수단을 강구할 수밖에 없다는 의지를 강조한 끝에 신천지 측의 전향적 협조를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신천지교회 측이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를 표함에 따라 신도들의 이름을 제외한 주민등록번호와 전화번호, 주소 등에 대해 제공받기로 잠정 합의했다.

신천지 측은 우선 1∼2월 중 대구교회를 방문한 적이 있는 타 지역 신도와, 타 지역을 방문한 대구교회 신도 등 고위험군 신도 명단을 먼저 제공하고, 빠른 시간 내 전체 신도 명단도 제공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현서 기자 hyeonseo-yun@lawtv.kr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