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번 환자' 관련 15명 포함 하루 확진 20명... 정은경 "슈퍼 전파 사건으로 판단"
'31번 환자' 관련 15명 포함 하루 확진 20명... 정은경 "슈퍼 전파 사건으로 판단"
  • 윤현서 기자
  • 승인 2020.02.19 18: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대구 '31번 환자' 교회서 14명... 교회 노출자 전면적 조사 추진"
"31번 환자가 감염원인지 '슈퍼 전파자'인지는 단정하기 어려워... 심층 분석 필요"
다수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 남구 신천지교회에서 19일 구청 관계자가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수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 남구 신천지교회에서 19일 구청 관계자가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19일 오후에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확진자가 5명 추가 발생했다. 국내 확진자는 51명으로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5명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에 환자 15명이 추가 발생한 것까지 하루 만에 확진자가 20명 늘었다. 이 중 18명은 대구·경북에서 발생했다.

이날 오후 추가 확진 환자 5명(47∼51번 환자)은 모두 31번 환자(61세 한국인 여성)와 연관성이 있다. 이에 따라 31번 환자와 연관성이 있는 환자는 오전 신규 확진자 10명(33∼36번, 39번, 41∼45번 환자)을 포함해 총 15명으로 증가했다.

특히 15명 가운데 14명은 31번 환자가 다닌 대구 신천지교회에서 나왔다. 나머지 1명(33번 환자)은 31번 환자가 입원했던 새로난한방병원 직원이다.

이들 외에 대구·경북지역 확진자들은 감염 경로 등을 조사 중이다. 대구·경북이 아닌 지역에서 발생한 환자 2명 중 1명은 20번 환자(42세 한국인 여성)의 11세 초등학생 딸(32번 환자)이다. 다른 1명은 서울 성동구 거주 77세 한국인 남성(40번 환자)으로 해외여행력이나 확진자 접촉력이 없어 감염 경로를 파악 중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31번 환자가 방문한 교회에서 '슈퍼 전파' 사건이 있었다고 판단한다"며 "교회 전체에 대한 선별검사와 진단검사를 시행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교회에서의 노출자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하나의 공간에서 31번 환자를 포함해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한 건 그곳에서 대규모 (감염원) 노출이 있었다는 것을 시사한다"며 "교회에서 어떤 공간에, 어떤 날짜에 노출이 됐는지에 대해 조사와 분석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중대본은 다만 슈퍼 전파를 일으킨 감염원에 대해서는 특정하지 않았다. 31번 환자를 감염원으로도, 슈퍼 전파자라고도 단정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슈퍼 전파 사건은 있었으나 누가 감염원이었고 어떤 감염 경로를 통해 확산했는지는 조사를 해봐야 한다"며 "슈퍼 전파자 문제는 우선 누가 누구에게 전염을 시켰는지에 대한 심층분석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윤현서 기자 hyeonseo-yun@lawtv.kr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