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 교민 18명 발열 증상, 병원 이송... 2차 전세기 1대 추가 파견
귀국 교민 18명 발열 증상, 병원 이송... 2차 전세기 1대 추가 파견
  • 윤현서 기자
  • 승인 2020.01.31 13: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전세기로 귀국한 중국 우한 교민들 중 발열 증상을 보인 교민들이 치료를 받기 위해 국립중앙의료원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31일 전세기로 귀국한 중국 우한 교민들 중 발열 증상을 보인 교민들이 치료를 받기 위해 국립중앙의료원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31일 전세기로 귀국한 중국 우한 지역 교민 368명 가운데 18명이 발열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의심 증상을 보여 모두 병원으로 이송됐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날 브리핑을 열고 우한 교민 전세기 이송과 검역 결과에 대해 이같이 발표했다. 귀국 교민 368명 중 12명은 기내에서 신종 코로나 의심 증상을 보였고, 6명은 김포공항에 도착한 후 진행된 검역에서 증상을 보였다.

증상을 보인 18명 중 14명은 국립중앙의료원, 4명은 중앙대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검역당국에 따르면 증상자 18명은 비행기 탑승 전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었다. 12명은 비행기 내에서 이뤄진 발열 체크에서 증상자로 판단됐다. 당국은 이들을 기내 2층 좌석으로 이동시켜 다른 교민과 분리했고, 나머지 6명은 김포공항에서 분리했다고 밝혔다.

국내 검역에서 유증상자 발열 기준은 37.5도다. 윤태호 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중국과 우리나라의 검역 기준이 달라 비행기 내에서 유증상자로 분류된 교민들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교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긴장한 상태인 것도 체온 상승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귀국한 교민 중 증상이 없는 350명은 임시생활시설로 이동했다. 200명은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150명은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격리 수용된다. 이들은 14일 간 외출과 면회가 금지되고, 의심 증상이 발견되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즉시 이송된다.

앞서 이날 우한 텐허공항에 집결한 교민은 369명이었으나, 1명은 중국 당국의 사전검역에서 증상이 발견돼 탑승하지 못했다. 정부는 이 교민은 귀가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밤 전세기 1대를 추가로 우한으로 보내 교민 350여명을 이송하는 방안을 중국 정부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확진 환자 1명이 또 발생했다. 7번째 확진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7번째 확진 환자는 28세 한국인 남성으로, 지난 23일 중국 우한에서 칭다오를 거쳐 오후 10시 20분(칭다오항공 QW9901편)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지난 26일 기침이 약간 있다가 28일 감기 기운을 보였고, 29일부터 37.7도 수준의 발열과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이 뚜렷해져 보건소로 신고했다. 보건소 조사결과 유증상자로 분류됐고, 검사 결과 30일 저녁 확진돼 서울의료원에 격리됐다.

이로써 지난 20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는 7명으로 늘어났다. 첫번째 환자를 제외하고 모두 한국인이다.

윤현서 기자 hyeonseo-yun@lawtv.kr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새아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박재만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박재만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