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수사관 성추행 서울중앙지검 검사 기소... 대검, 이례적으로 영장 청구했으나 기각
여성수사관 성추행 서울중앙지검 검사 기소... 대검, 이례적으로 영장 청구했으나 기각
  • 윤현서 기자
  • 승인 2020.01.24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또다른 현직 검사, 오피스텔 성매매 현장에서 적발

[법률방송뉴스] 서울중앙지검 소속 검사가 함께 일하던 여성 수사관을 성추행한 혐의로 대검찰청의 특별감찰을 받고 기소됐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 특별감찰단은 이달 중순 A검사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앞서 이달 초 A검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이를 기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성추행 혐으로 현직 검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이례적이다.

대검 특별감찰단은 지난해 11월 A검사의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자 감찰을 진행하는 동시에 피의자로 입건하고 수사했다.

A검사는 문제가 불거지자 법무부에 사표를 냈으나, 대검은 법무부에 A검사의 직무배제를 요청하고 감찰과 수사가 종결되기 전까지 사표가 수리되지 않도록 통보했다. A검사는 현재 직위 해제 상태다.

한편 지난 23일에는 다른 현직 검사가 성매매 현장에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현직 검사 B씨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B검사는 지난 22일 오후 7시쯤 서울 마포구의 한 오피스텔 건물에서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는다.

B검사는 채팅앱에 올라온 성매매 광고 등을 추적한 경찰관들에 의해 현장에서 적발됐다. B검사는 처음에 무직자라고 했다가 검사 신분이 밝혀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윤현서 기자 hyeonseo-yun@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