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총수 일가 이명희·조원태 공동 사과문 "불미스러운 일 사죄, 화합하겠다"
한진 총수 일가 이명희·조원태 공동 사과문 "불미스러운 일 사죄, 화합하겠다"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12.3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리스마스 이명희 자택 소동' 사과... "경영권 분쟁은 일가 모두에 부담" 판단한 듯
한진그룹 총수 일가. 왼쪽부터 조원태 회장, 어머니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누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법률방송
한진그룹 총수 일가. 왼쪽부터 조원태 회장, 어머니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누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법률방송

[법률방송뉴스]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갈등과 관련해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공동 명의의 사과문을 냈다.

이들의 사과문 발표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조 회장 사이의 '남매의 난'이, '모자의 난'으로까지 번지는 사태로 비치는 것을 막고, 내년 3월 주주총회를 앞두고 가족 갈등이 불거지는 것은 일가 모두에 부담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 고문과 조 회장은 30일 사과문을 내고 "지난 크리스마스에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집에서 있었던 불미스러운 일로 인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깊이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들은 "조원태 회장은 어머니인 이명희 고문께 곧바로 깊이 사죄를 했고 이명희 고문은 이를 진심으로 수용했다"며 "저희 모자는 앞으로도 가족 간의 화합을 통해 고 조양호 회장의 유훈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 이 고문의 자택을 찾았다가 이 고문과 언쟁을 벌인 사실이 알려지면서, 그룹 경영권을 둘러싸고 조현아 전 부사장과의 남매간 갈등이 총수 일가 전체로 번지는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다.

당시 이 고문과 목소리를 높이며 말다툼을 벌이던 조 회장이 화를 내며 자리를 뜨는 과정에서 거실에 있던 화병 등이 깨지고 이 고문 등이 경미한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는 조현민 한진칼 전무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고문 측은 조 회장이 이 고문에게 욕설을 하고 집안 유리를 깼다며 이 고문의 상처와 깨진 유리 등을 사진으로 찍어 회사 경영진 일부에 보내면서 보호를 요청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조 회장의 누나인 조현아 전 부사장은 지난 23일 법무법인 원을 통해 "조원태 대표이사가 (부친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의) 공동경영 유훈과 달리 한진그룹을 운영해 왔고, 지금도 가족 간의 협의에 무성의와 지연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조 전 부사장은 최근 한진그룹 인사에서 자신과 측근이 배제된 데 불만을 품고 이같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조 회장은 이 고문 자택에서 이에 대해 사실상 주주총회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어머니 이 고문이 조 전 부사장의 '반기'를 묵인해 준 것 아니냐는 일부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불만을 제기했고, 이 고문은 "가족들과 잘 협력해서 사이좋게 이끌어 나가라"는 고 조양호 회장의 유훈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 입장에서는 내년 3월 주주총회에서 자신의 재선임이 달린 만큼 우호지분 확보를 위해 가족의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다.

한진그룹의 지주회사인 한진칼의 지분은 조원태 회장과 조현아 전 부사장이 각각 6.52%와 6.49%를 갖고 있다. 지분율 차이는 0.03%포인트에 불과하다. 막내인 조현민 한진칼 전무도 비슷한 6.47%의 지분을 갖고 있다. 어머니 이명희 고문은 5.31%이다.

조양호 회장 생전부터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경영권을 위협해온 이른바 행동주의 토종 사모펀드 KCGI, 일명 ‘강성부펀드’는 최근 1년 사이 한진칼 지분을 17.29%까지 확보하면서 세를 늘렸다. KCGI 지분율은 한진 총수 일가 지분을 합친 것(24.79%)보다는 적지만 한진 일가 중 어느 1명하고 손을 잡는다면 상황이 역전될 수 있는 형세다.

이와 관련해 조현아 전 부사장 측은 동생 조원태 회장에게 반기를 든 입장문을 공개한 날 "KCGI를 포함해 어떤 주주와도 얘기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지현 기자 jeehyun-kim@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