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명 수사' 의혹 靑 특감반원 숨진 채 발견... 검찰 조사 앞두고, "가족에게 미안하다" 유서
'하명 수사' 의혹 靑 특감반원 숨진 채 발견... 검찰 조사 앞두고, "가족에게 미안하다" 유서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12.01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원우 특감반' 행정관 파견근무 검찰 수사관, 복귀 후 서울동부지검 근무
검찰 "고인과 협의해 오늘 참고인 출석 예정이었다... 유가족께 깊은 애도"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관련 인물들. 김기현(가운데) 전 울산시장, 백원우(왼쪽)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법률방송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관련 인물들. 김기현(가운데) 전 울산시장, 백원우(왼쪽)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법률방송

[법률방송뉴스] '하명 수사' 의혹이 불거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1일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검찰 수사관 A씨가 이날 오후 4시쯤 서울 서초구의 한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현장에서는 A씨가 자필로 쓴 것으로 추정되는 메모가 발견됐다. 메모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최근 심리적 어려움을 겪었음을 시사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 감식을 진행하는 한편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A씨는 청와대로 파견돼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으로 근무했으며, 울산경찰청이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비위를 수사한 이른바 '하명 수사' 의혹에 연루됐다고 지목된 인물로 알려졌다.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은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감반과는 별도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비공식적으로 운영한 것으로 알려진 소위 '백원우 특감반'이며, A씨는 김기현 전 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을 때 울산으로 내려가 수사 상황을 점검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A씨는 청와대 파견근무를 마친 후 지난 2월 검찰로 복귀해 서울동부지검에서 근무해왔다.

A씨는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한 차례 검찰 조사를 받았으며, 당초 이날 오후 6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할 예정이었다.

서울중앙지검은 A씨 사망 소식이 알려진 뒤 "고인과 일정을 협의해 오늘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다"며 "고인은 오랫동안 공무원으로 봉직하면서 강한 책임감을 바탕으로 성실하게 근무해오신 분으로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어 "고인은 최근까지도 소속 검찰청에서 헌신적으로 근무해온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검찰은 고인의 사망 경위에 대해 한 점의 의문이 없도록 철저히 규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현 기자 jeehyun-kim@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