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X' PD 등 투표조작 사기 영장심사... 태풍 예고
'프로듀스X' PD 등 투표조작 사기 영장심사... 태풍 예고
  • 윤현서 기자
  • 승인 2019.11.05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엠넷 첫 공식 입장 발표 "물의 일으킨 점 깊이 사과... 결과에 책임 지겠다"
시청자 투표 조작 혐의로 제작진과 연예기획사 관계자 4명이 5일 구속영장 심사를 받은 케이블방송 Mnet의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 /법률방송
시청자 투표 조작 혐의로 제작진과 연예기획사 관계자 4명이 5일 구속영장 심사를 받은 케이블방송 Mnet의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 /법률방송

[법률방송뉴스] 음악 전문 케이블방송 Mnet(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의 투표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PD 1명과 연예기획사 관계자 3명이 5일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엠넷은 이날 자사 프로그램의 투표 조작 의혹이 불거진 후 사과한다는 내용을 담은 공식 입장을 처음으로 발표했다.

서울중앙지법에서 오전 10시30분부터 열린 영장실질심사 결과는 이날 밤 늦게나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9시 35분쯤 법원에 출석한 프듀X의 안모 PD는 '투표 조작 의혹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성실히 답변하겠다"고만 말하고 법정으로 들어갔다. 안 PD는 '특정 소속사에 혜택을 준 것이 사실이냐'는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안 PD 등은 생방송 경연 형식으로 진행되는 프듀X 시즌 1∼4에서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투표 결과를 조작해 경연에 참가한 특정 후보에게 이익을 준 혐의(사기 등)를 받고 있다.

프듀X는 가수 지망생들의 생방송 경연을 한 뒤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투표 결과로 순위를 정해 데뷔시키는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의 조작 의혹은 순위를 결정하는 마지막 생방송에서 다수에 의해 유력 데뷔 주자로 예상된 후보들이 탈락하고, 의외의 후보들이 순위 내에 포함되면서 제기됐다. 특히 1위부터 20위까지의 득표 수가 모두 특정 숫자의 배수라는 분석이 나오면서 의혹이 확산됐다.

엠넷은 논란이 커지자 지난 7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시청자들은 진상규명위원회를 꾸려 엠넷 제작진을 사기 혐의로 고소하고,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수사에 착수한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그간 프로그램 관계자들과 연예기획사 등에 대해 6차례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와 관련자들의 계좌 및 휴대폰 분석 결과 제작진과 기획사가 순위 조작에 공모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경찰은 관련자들 사이에 대가가 오간 정황도 있다고 보고 안 PD에게 배임수재 혐의도 함께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안 PD와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 모두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엠넷은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프듀X와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을 시청자와 팬, 출연자, 기획사 관계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엠넷은 "다만 이번 사건으로 피해 본 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삼가 달라"고 말했다.

그러나 엠넷은 이른바 '국민 프로듀서'라고까지 불린 시청자 투표 시스템을 고수해 프로그램 흥행에 성공했으면서도, 시스템의 투명성 점검과 확인에 소홀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프듀X 투표 조작 의혹이 불거진 후에도 안이한 대처를 했다는 지적이 계속 제기됐는데도 안 PD 등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열린 이날에야 첫 공식 입장을 냈다는 점도 비난을 받고 있다.

대중문화 전문가들은 "엠넷의 프듀X 성공 후 국내에서 오디션 프로그램의 문자투표 시스템은 사실상 형식이 굳어졌다"며 "프듀X에서 조작 정황이 포착됐다면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들도 의심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사태 확산을 우려하고 있다.

프듀X를 통해 데뷔한 그룹들도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프듀X 시리즈 전체는 물론 유사한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현서 기자 hyeonseo-yun@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