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의미한 논쟁, 사회에 무슨 도움 되나"... 박용진, "윤석열 조국 내사" 유시민에 돌직구
"무의미한 논쟁, 사회에 무슨 도움 되나"... 박용진, "윤석열 조국 내사" 유시민에 돌직구
  • 신새아 기자
  • 승인 2019.10.30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시민 '알릴레오' 통해 "윤석열, 문 대통령 보고 시도" 등 거듭 주장
박용진 의원 "녹취 나오거나 들은 사람이 한 말도 아냐... 근거 약해"
조응천 의원 "주장에 불과, 증거로 볼 수 없어" 등 여당도 비판 기류

[법률방송뉴스] ‘검색어로 보는 법조뉴스’, 오늘(30일)은 유시민,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 얘기해보겠습니다. 신새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부터 포털 사이트엔 ‘박용진 유시민‘, 두 사람의 이름이 함께 세트로 묶여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오르내렸습니다.

연관 검색어로는 ‘박용진 조국’ ‘유시민 오버’ 등이 눈에 띕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어제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알릴레오’를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전 장관 지명 전부터 사석에서 ‘조국은 안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

"조국을 법무부장관 임명하면 안 된다. 내가 봤는데 몇 가지는 아주 심각하다. 법대로 하면 사법처리감이다."

유시민 이사장은 그러면서 ‘윤 총장이 조국을 내사한 뒤 조 전 장관 임명 관련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대면보고를 시도했다’는 취지의 주장도 거듭 반복했습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

"내가 사모펀드 쪽을 좀 아는데, 이거 완전 나쁜 놈이다. 대통령께 말씀드려서 임명 안 되게 해야 한다. 그냥 가면 장관 되어도 날아갈 사안이다."

유시민 이사장의 어제 이 같은 주장은 “명확한 근거를 갖고 오라”는 검찰의 반박에 지난 27일 “29일 검찰의 요구에 응답하겠다”고 대대적인 공개 예고를 한 데 따른 방송입니다.

하지만 검찰은 이번에도 ‘전혀 수긍할 수 없다’는 반응입니다.

유시민 이사장의 방송 직후 대검찰청은 곧바로 입장문을 내고 "유 이사장이 그동안의 주장에 대한 근거를 제시하겠다고 예고했지만 근거 없는 추측성 주장을 반복했다. 정당한 공무 수행을 비방하는 데 유감을 표한다”고 불편한 기색을 가감 없이 드러냈습니다.

검찰 뿐 아니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도 ‘갸우뚱’한 반응들이 이어졌습니다.

유 이사장과 함께 나란히 실검에 오른 박용진 의원은 오늘 "녹취가 나오거나 결정적으로 들은 사람이 나와서 방송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들은 이야기를 재구성해서 전달하는 것인가"라며 "내사가 ‘있었다, 없었다’를 근거로 검찰 수사과정 전체에 문제제기를 하기에는 근거가 약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유 이사장의 거듭된 윤석열 총장 저격 발언에 대해 "무의미한 논쟁이며 이 논쟁이 오래 지속되는 것이 우리 사회 공익에 무슨 도움이 될까라는 우려가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에둘러 말하긴 했지만 “이제 그만 하라”는 취지의 발언입니다.

검사 출신인 같은 당 백혜련 의원도 유 이사장의 주장에 대해 “그것은 추측일 수도 있다. 내사를 했다고 볼 수 있는 명백한 증거라고 보기에는 좀 어려운 면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역시 검사 출신인 같은 당 조응천 의원은 “소송에서도 증거로 못 쓰는 전문이다”며 “저건 주장에 불과한 것이지 증거라고 볼 수 없다”는 돌직구를 날렸습니다.

유 이사장은 어제 방송 말미 "이것 가지고 핑퐁하면서 공방을 계속 하고 싶은 건 아니다"고 말했습니다.

계속 하고 싶은 건 아닌데 계속 하고 있는 상황. 계속 하고 있는 사람이, 원인 제공자가 검찰인지 유시민 이사장인지. 박용진 의원 말마따나 “이런 무의미한 논쟁이 우리 사회 공익에 무슨 도움이 될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무엇보다 이런 주장과 공방이 유시민 이사장 본인이 여론의 주목을 받는 것 외에 자신이 그토록 보호하고 챙겨주려 하는 조국 전 장관 본인에 무슨 도움이 될까 하는 생각입니다.

조 전 장관 내사든 문재인 대통령 독대 추진 등 증거나 하다못해 정황이라고 있다면 정말 보고 싶습니다. 없다면 ‘카더라’ 식의 주장은 그만 듣고 싶습니다. ‘검색어로 보는 법조뉴스’, 신새아입니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