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윤석열이 '조국은 완전 나쁜 놈'이라고 말했다".... "더 이상 논쟁은 안 했으면 좋겠다"
유시민 “윤석열이 '조국은 완전 나쁜 놈'이라고 말했다".... "더 이상 논쟁은 안 했으면 좋겠다"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10.29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의 조국 내사' 증거라며 "청와대 밖 모 인사에게 들었다" 주장
"검찰이 불법을 저지른 것은 아니다"... "핑퐁게임 하고 싶지 않다"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29일 유튜브 '알릴레오' 방송을 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29일 유튜브 '알릴레오' 방송을 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법률방송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장관 내사 증거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8월 중순 조국은 완전 나쁜 놈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29일 유튜브 ‘알릴레오’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말을 전할 수 있는 청와대 밖의 모 인사에게 들은 이야기"라며 “윤 총장이 이 인사를 만나 ‘조국을 법무부장관에 임명하면 안 된다. 내가 봤는데 몇 가지는 아주 심각하다. 법대로 하면 사법처리 감이다. 내가 사모펀드 쪽을 좀 아는데, 이거 완전 나쁜 놈이다'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 유 이사장은 "윤 총장이 '내가 대통령을 직접 뵙고 보고 드리고 싶다. 이것은 대통령을 향한 내 충정이다. 사적으로 조국한테 무슨 악감정이 있어서 이러는 것이 아니다. 정말 걱정돼서 하는 이야기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 검사들이 그를 장관으로 받아들이지 않는다. 들고 일어난다. 임명하면 진짜 안 된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의 발언에 따르면 윤 총장이 이 인사에게 대통령 면담을 요청한 시기가 조 전 장관이 지명된 8월9일에서 검찰이 조 전 장관 의혹에 대해 첫 압수수색을 벌인 8월27일 사이인 8월 중순쯤에 있던 일이며, 이를 근거로 검찰이 압수수색 이전부터 조 전 장관을 내사했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유 이사장은 유튜브 방송 말미에 자신이 검찰의 조 전 장관 내사설을 주장하는 것에 대해 "이것으로 검찰과 핑퐁게임 하고 싶지 않다. 검찰이 불법을 저지른 것도 아니다"라며 "더 이상 논쟁을 안 했으면 좋겠다"며 한 발 물러서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22일 유튜브 방송에서 "검찰총장이 조 전 장관 지명 전 청와대에 부적격 의견을 개진하고 면담 요청을 했으며, 8월 초부터 조국 일가를 내사했다"고 주장했다. 대검은 이에 대해 다음날인 지난 23일 입장문을 내고 “유 이사장의 주장은 허위 사실"이라며 "어떤 근거로 이런 허위 주장을 계속하는지 명확히 밝일 것을 요청한다”고 반박했다. 검찰은 유 이사장 피고발 사건을 조 전 장관 수사팀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에 배당한 상태다.

김지현 기자 jeehyun-kim@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