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 촛불집회 '뻥튀기 논란'에 입 닫은 경찰... "내부적으로는 파악한다"
서초동 촛불집회 '뻥튀기 논란'에 입 닫은 경찰... "내부적으로는 파악한다"
  • 윤현서 기자
  • 승인 2019.09.30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만명 vs 5만명... "두 동강 난 나라 현실 드러내는 황당한 계산법"
28일 오후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열린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주변. /연합뉴스
28일 오후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열린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주변.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200만명이 모였다"... "기껏해야 5만명이다"

2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주변에서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 참가 인원을 두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30일 추정 인원 수를 외부에 공개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이날 출입기자단 정례간담회에서 "2017년 1월부터 집회 추산 참가자 인원은 비공개 기조가 유지되고 있다. 앞으로도 집회 인원은 일절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경찰이 집회 참가 인원을 공개하지 않는 것은 내부 방침이다. 국정농단 사태 촛불집회 때 집회 인원 추정이 논란이 되자 이같은 방침을 정한 것이다. 

이 청장은 "해외에서도 논란을 야기할 수 있어 국가가 집회 인원을 공개하지 않는 것으로 안다"며 "참가 인원을 파악하려는 것은 경찰 내부적으로 경력 운용, 집회 대비 등을 적절히 하려고 하기 위한 것이지 외부 공개를 위한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경찰은 집회 인원을 페르미 추정법(Fermi Estimate)으로 파악한다. 페르미 방식은 사람이 서 있을 경우 1명당 0.33㎡로 잡아 1평(3.3㎡)에 10명이 있다고 추산하는 식이다. 일반적으로 3.3㎡(1평) 공간에 사람이 앉으면 6명, 서 있으면 9∼10명가량이 모일 수 있다고 추산한다. 이 방식은 도로와 인도의 시설물과 가로수 등이 집회 면적에 포함돼 오차를 배제할 수는 없다.

이 청장은 페르미 추정법을 여전히 사용한다고 인정했다. 이 청장은 "일단 그 방식도 사용을 하는데, 페르미 추정법의 경우 특정 시점에 집회에 모인 사람만 집계해 일찍 왔다 가거나 나중에 참가하는 사람 등 중간의 유동인구를 담아내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앞으로 매주 토요일 예고된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주변 교통 관리, 안전요원 배치 등으로 시민 불편이나 안전사고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집회 규모에 따라 경찰을 투입하고 폭력·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경찰의 이같은 방침과 상관없이 '집회 참가 인원 뻥튀기' 논란은 식어들 조짐이 보이지 않는다.

주최 측인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는 집회 당일 "당초 예상 10만명을 훨씬 뛰어넘어 연인원 200만명 이상이 참가했다"고 주장했다. 일부 언론은 이들의 말에 '주최 측 추산'이라는 단서만 달아 "150만~200만명이 참가했다"고 보도했다.

그러자 네티즌들은 "황당한 거짓말을 언론이 그대로 받아쓰고 있다"며 페르미 추정법에 근거해 "최대 10만명을 넘기 어렵다"는 식의 댓글을 올렸다. 집회 이틀이 지난 30일 여당인 민주당은 "200만명이 검찰개혁 촛불을 들었다"고 했고, 야당인 한국당은 "최대 5만명에 불과하다"며 여당의 주장은 허위라고 비난했다.

심지어 한 언론은 집회 사진에 찍힌 사람들에 하나하나 점을 찍어 참가 인원을 계산하기도 했다.

갖가지 계산법이 나왔지만,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28일 오후 4시부터 자정까지 2·3호선 교대역과 2호선 서초역에서 하차한 사람은 총 10만2천229명으로 집계됐다. 이 시간 동안 지하철에 승차한 사람은 총 10만 3천172명이다. 이날 촛불집회 시작 2시간 전부터 이 근처에서 활동하고 돌아간 사람의 수는 약 10만명이 된다는 계산이 나온다.

이날 지하철 승하차 승객수는 집회 시작 시간인 오후 6시를 기점으로 변화했다. 집회 장소와 가장 가까운 서초역 하차 인원은 오후 4~5시 8천461명에서 5~6시 1만 8천887명, 6~7시 2만397명으로 늘었다. 한창 집회가 진행된 오후 7시~8시에는 1만715명, 8시~9시 1만 2천650명, 9시~10시 1만 1천566명이었다. 교대역도 비슷한 인원 수를 보였다.

윤현서 기자 hyeonseo-yun@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7길 22 BMS 4층
  • 대표전화 : 02-585-0441
  • 팩스 : 02-2055-1285
  • 메일 : ltn@lawtv.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재광
  • 법인명 : 주식회사 법률방송(Law TV Network)
  • 제호 : 법률방송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76
  • 등록일 : 2016-10-17
  • 발행일 : 2016-10-17
  • 발행인 : 김선기
  • 편집인 : 하종오
  • 열린 보도원칙 : 법률방송뉴스는 독자와 취재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정정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고충처리인 : 하종오
  • 법률방송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 영상,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법률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ltn@lawtv.kr
ND소프트